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박원순, 서울시장 최초로 대통령 특사됐다

특사 임명으로 동남아 순방일정 급히 취소
문 대통령 'ASEAN 협력 강화' 공약 실현 임무

(서울=뉴스1) 장우성 기자 | 2017-05-19 19:40 송고 | 2017-05-19 21:15 최종수정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17일 신문로 서울역사박물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으로부터 명예시민증을 받은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2016.5.17/뉴스1 © News1 조현아 인턴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아세안특사로 임명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문 대통령의 외교공약인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과 협력 강화를 위한 중심적 역할을 맡게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때 외교부문에서 ASEAN, 인도 등 신흥경제권과 연계협력을 강화하겠다고 공약했다. 취임 후에는 미·중·일 정상에 이어 파격적으로 인도의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통화하는 등 이 지역에 대한 강한 관심을 나타낸 바 있다.

박원순 시장은 21일 동남아 순방을 위해 출국해 25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오전 청와대의 제안을 받고 수락했다. 이 순방 일정은 긴급히 류경기 행정1부시장이 대신하게 됐다. 

박 시장은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명예 서울시민으로 위촉하는 등 ASEAN 국가와 교류에 힘써왔다.  

2015년 12월 ASEAN 10개국의 경제공동체 출범 이후에는 이 지역 도시들과 전략적 교류를 추진해 지난해 취임 후 처음으로 태국 방콕과 싱가포르를 찾기도 했다. 당시 유엔 에스캅(UN ESCAP, 아태경제사회위원회) 본부와 '세계도시정상회의'(WCS, World Cities Summit)에서 특별 강연하는 등 인지도도 높였다. 

최근에는 사드 영향으로 중국인의 서울 관광객이 급감하자 동남아시장에 특히 큰 공을 들여왔다.

서울시장이 대통령 특사자격으로 외국을 방문하는 것은 1995년 민선시장이 선출된 이후 처음이다. 지자체장에게 대통령 특사를 맡기는 것 자체도 드문 일이다. 임종석 비서실장, 하승창 사회혁신수석 등 서울시 출신 인사들이 대거 청와대에 입성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연방제 수준의 지방분권'을 공약한 바도 있어 박원순 시장과의 협력관계가 더욱 돈독해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박 시장은 특사자격으로 아세안 의장국인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을 순방하며 접수국 정부와 일정 조율이 끝나는 대로 출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의 협력외교 강화 의지가 담긴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며 방문국의 고위 관계자들을 만나 새 정부의 정책과 비전을 설명할 계획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에 아세안에 별도의 특사를 파견키로 한 것은 한반도와 동북아를 넘어 우리 외교 지평을 넓히고 다원화된 협력 외교를 추진해 나가고자 하는 정부의 적극적인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nevermind@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신재생에너지 선진국?…전기료 폭탄에 '몸살'
美·유럽 탈원전 정책에 전기요금 껑충…전력수급 등 '속도조절' 필요
문재인 정부가 국내 첫 원자력발전소인 고리1호기 가동을 영구 중단하면서 탈(脫)원전 에…
금호타이어 상표권 논란, 해결 실···
중톱
금호타이어 매각과 관련해 갈등을 빚고 있는 상표권 관련 문제가 해결의 실…
文대통령, 휴일에도 정상회담 준비···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방미(訪美)를 사흘 앞둔 25일 공개일정 없이 한미정상…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