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아시아

담배 피우면 체포?…두테르테 "담배도 마약이야"

(서울=뉴스1) 박형기 중국 전문위원 | 2017-05-19 10:19 송고 | 2017-05-19 10:41 최종수정
필리핀 남성이 담배를 피우고 있다 © AFP=뉴스1

마약사범 소탕 작전으로 전 세계의 비난을 받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인기상한가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이번에는 강력한 금연정책을 들고 나왔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모든 공공장소에서의 금연을 선포했으며, 시민들에게 경찰들이 공공장소에서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을 체포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요청했다고 전했다.

18일 공표된 행정명령에는 모든 공공장소에서의 금연(전자담배 포함), 18세 이하의 청소년에게 담배를 파는 행위를 금지하는 조항 등이 들어가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필리핀 인구의 25% 이상이 흡연을 하고 있다. 현재 필리핀의 인구는 약 1억 명 수준이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2002년 다바오 시장을 할 당시에도 똑같은 금연정책을 실시한 적이 있으며, 두테르테 대통령 또한 금연, 금주를 하고 있다.

행정명령에 따르면 학교나 놀이터 주변 등 어린이가 많이 모이는 시설의 100m 이내에는 담배 가게가 들어설 수 없으며, 미성년자에게 담배를 파는 것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금연정책을 어길 경우, 최고 4개월 동안의 징역과 최고 5000페소(12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NYT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시민들에게 경찰들이 공공장소에서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을 체포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요청한 것에 주목하며 마약사범 소탕처럼 공권력을 남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평가했다. 




sinopark@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