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정책

"주요 국공립 박물관·미술관 방문자 3명 중 2명은 재방문"

'국공립 박물관·미술관 관람객 재방문율 및 계층 분석' 조사

(서울=뉴스1) 박창욱 기자 | 2017-05-17 11:20 송고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 News1

전국 13개 주요 국공립 박물관·미술관 방문자 3명 중 2명은 2회 이상 찾은 재방문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국공립 박물관·미술관 관람객 재방문율 및 계층 분석을 위한 시범조사'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박물관·미술관의 관람객 방문 현황과 동기를 파악하기 위한 이번 조사는 2016년 12월부터 2017년 1월까지 2015년 기준 관람객  50만명 이상인 13개 주요 국공립 박물관·미술관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대상기관은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경주·광주·부여·공주박물관, 국립해양박물관, 부산시립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과천관, 부산시립미술관 등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6년 한 해 동안 박물관과 미술관을 재방문(2회 이상 방문)한 관람객은 3명 중 2명꼴인 63.3%였다. 그리고 재방문자 중 최근 3년간 5회 이상 박물관 및 미술관을 방문한 비율은 33.6%로 나타나는 등 박물관 및 미술관 관람객 중에는 재방문자가 많은 수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문 시 동반자 유형을 살펴보면 ‘가족과 동반한다’는 응답층이 51.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친구(33.1%) △혼자(9.7%) △단체(5.9%) 순이었다. ‘가족과 동반한다’는 의견이 60.1% 이상을 차지한 박물관과 달리 미술관은 ‘친구와 함께 온다’는 답변이 52.4%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들은 △‘지식과 정보 습득’(21.4%) △‘어린이 시설과 프로그램’(14.3%) △‘이용의 편리성’(9.3%)을 주요 방문 목적으로 꼽았다. 반면, 미술관은 콘텐츠의 차이로 ‘인문 예술 분야에 대한 관심’(14.7%)이 ‘지식과 정보 습득’(11.8%)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어린이 시설과 프로그램’(9.7%)보다는 ‘이용의 편리성’(11.2%)을 방문 목적으로 꼽았다. 이를 통해 박물관과 미술관은 차별화된 운영 전략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문체부는 설명했다.

관람객들은 박물관과 미술관 전시 및 운영서비스에 대해 ‘충분한 전시 설명’(81.8%)과 ‘충실한 소장품 자료 제공’(80.4%) 등을 중요하게 여겼다. 교육 프로그램과 관련해서도 ‘평생교육의 필요성’(81.4%) ‘쾌적한 공간’(81.2%)과 함께 ‘교육프로그램의 횟수와 양’(80.6%)을 중요도에서 높게 평가했다. 문체부는 박물관과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이 대체적으로 많은 수의 전시품 관람과 다양하고 많은 교육프로그램을 통한 ‘지식과 정보 습득’을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알 수 있다고 했다.

관람객들은 ‘충분한 전시품 수량’(72.8%)과 ‘교육프로그램의 횟수와 양’(80.6%)을 중요하게 평가한 반면에 운영자는 이들을 각각 58.4%, 62.2%로 낮게 평가해 ‘전시품과 교육프로그램의 양’에 대한 관람객과 운영자 간의 큰 인식 차이도 이번 조사에서 확인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최근 정체 상태인 주요 박물관과 미술관의 관람객 수를 늘리기 위해 관람객들의 재방문율을 높이는 데 힘쓰겠다”며 “이를 위해 박물관과 미술관의 수준 높은 기획전시를 늘리고 다양한 교육프로그램과 문화행사를 실시하고, 아울러 정기적인 관람객 재방문율 및 계층 조사를 통해 변화하는 관람객의 요구를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