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심상정, '文 비판' 후폭풍에 "누구든 소신·정책 갖고 비판"

"치열한 토론 과정으로 정의당 더 단단해질 것"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4-21 15:08 송고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태환경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17.4.2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후보는 21일 2차 TV토론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비판한 것을 두고 당 안팎에서 논란이 이는 데 "(상대가) 누구든 저의 철학과 소신, 정의당의 정책을 가지고 비판하고 국민에게 설명하는 것"이라며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날 생태환경 공약발표 기자간담회 질의응답 과정에서 "토론 시간을 재보진 않았지만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게 양적으로 더 많은 추궁을 하는 시간을 냈다. 하지만 비판받는 입장에서는 '우리만 비판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심 후보는 '문 후보에 대한 비판뿐 아니라 노무현 정부에 대한 비판이 심했다는 평가가 있다'는 말에는 "문 후보가 민주당 후보이기 때문에 민주당 집권 시절에 해왔던 일들을 비판한 것"이라며 "실제로 노동관련 악법들이 민주당 정부에서 많이 만들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 후보는 "자꾸만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을 비판했다고 하는 것은 제 취지를 왜곡하는 것"이라면서 "이명박-박근혜 정부도 잘하지 않았지만 집권가능성이 없어서 제가 논외로 삼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심 후보는 TV토론에서 문 후보가 취하는 사드 배치, 국가보안법 폐기 등과 관련한 입장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에 일부 문 후보 지지자들이 항의전화를 걸고, 일부 정의당 당원들이 탈당하는 등 진통을 겪었다.

이와 관련 심 후보는 "다른 후보들과 지지자들은 여러 후보에 대해 비판하고, 입장을 개진할 권리가 있다. 이것이 그분들의 방식대로 토론에 참여하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모든 것은 국민이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당원의 탈당과 관련해서는 "평소보다 조금 더 있다고 들었다"면서도 "그러나 탈당만 있는 것 아니라 대거 입당도 있다. 토론이 격화되면 긍정반응과 부정반응이 동시에 나타난다"고 밝혔다.

이어 심 후보는 "저희 당은 대중정당으로 어느 때는 하루에도 몇백명씩 들어갔다 나가기도 한다. 그것을 특별하게 보진 않는다"면서 "다만 치열한 과정으로 정의당이 더 단단해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parksj@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