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황소개구리인줄 알고"…두꺼비 먹은 50대 사망

같이 먹은 2명은 병원 치료받아

(대전·충남=뉴스1) 민근형 기자 | 2017-04-21 11:11 송고 | 2017-04-21 14:50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지인의 식당에서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요리해 먹은 50대 남성이 두꺼비 독에 중독돼 사망했다.

21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월9일 오후 8시께 황모씨(57)는 지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자신이 이틀 전 잡은 황소개구리 5마리를 조리해 지인 2명과 함께 먹었다.

식사 후 잠을 자던 황씨는 다음날 오전 1시께 구토와 호흡곤란 증세를 느껴 황소개구리를 같이 먹었던 지인들과 인근 병원을 찾았으나 황씨는 결국 숨지고 지인들은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황소개구리를 먹었다는 지인들의 진술에 따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식당의 음식물통에서 채취한 음식물 찌꺼기를 보내고 황씨의 부검을 의뢰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황씨 부검결과 두꺼비가 분비하는 부포탈린(bufotalin)과 아레노부포톡신(arenobufotoxin) 등의 독극물이 발견됐고 음식물 찌꺼기에서도 두꺼비 표피가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당시 황씨가 잡았던 황소개구리 5마리 중 크기가 작았던 2마리가 두꺼비로 추정된다"며 "황씨가 다른 지인들에 비해 몸 상태도 안 좋고 면역력도 약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luciferhan@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美中日 대북압박 고삐 지속…北도 '말폭탄' 맞불
트럼프 비군사적 옵션 모두 동원, 대륙간탄도미사일도 시험발사…北 '화력훈련' 등 위협
북한이 창군절인 25일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같은 전략 도발을 자제하면서 '4월 위기설'이 …
후보5인 中企공약…공약만 있고 대···
중톱
유력 대선 후보 5명은 정부 주도의 중소기업 정책 마련 의지가 강하지만 재원…
세월호 미수습자 추정 남학생 교복···
중톱
세월호 선내 수색 과정에서 미수습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류품이 발견됐다.…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