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文캠프, 사회혁신위원회 '더혁신' 출범…"혁신사례 정책화"

하승창·조현옥·박철수·박미현 공동위원장 임명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3-26 13:48 송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경선후보 캠프 '더문캠'은 사회혁신위원회 '더혁신'을 공식 출범했다고 26일 밝혔다.

'더혁신'은 다양한 혁신사례와 아이디어를 정책으로 구체화하고, 시민들의 요구와 각종 갈등이슈의 해결책을 찾기 위한 가교 구실을 담당할 예정이다.

위원장은 하승창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 조현옥 이화여대 정책과학대학원 초빙교수, 박철수 서울시립대 건축학부 교수, 박미현 터치포굿 대표가 맡는다.

특히 하승창 위원장의 인선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혁신적인 정책을 전국으로 확산하겠다고 밝힌 문 후보의 의지가 담겨 있다고 더문캠은 설명했다. 앞서 문 후보는 박 시장의 찾아가는 환자안심병원 현장 등을 방문해 박 시장의 혁신적인 정책들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하 위원장은 "더혁신은 사회혁신 현장 릴레이 간담회로 현장의 혁신 사례를 모아 정책에 반영할 것"이라며 "현장의 혁신가 네트워크 구축으로 대선 이후에도 사회혁신을 지속해서 국정에 반영할 토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을 지낸 조현옥 위원장은 서울시의 대표적 복지브랜드인 공보육확대를 위한 국공립어린이집 1000, 여성 1인가구 및 안전을 위한 서울여성안심특별시 정책 등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위원장으로 임명됐다.

박철수 위원장은 아파트 전문가로 대안적 주거공간 필요성과 도시의 미래상을 제시해 왔으며, 박미현 위원장은 선거현수막을 에코백으로 만들어 새로운 업사이클링의 혁신사례를 만든 이력이 있다.

위원으로는 △강현숙 (사)코드 이사 △김동현 모두컴퍼니 대표 △김성환 전 더넥스트 대표 △김현성 전 서울시 디지털보좌관 △박상혁 전 서울시 정무보좌관 △서동조 서울디지털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교수 △서정화 열린여성센터 소장 △온드라흐 전 서울시 외국인 명예부시장 등이 임명됐다.

이외 정문자 전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정상훈 전 서울혁신센터 센터장, 정지연 에이컴퍼니 대표, 조금득 청년지갑트레이닝센터 이사, 정희정 세종대학교 기후변화센터 연구위원, 홍서윤 장애인여행문화연구소 대표도 위원으로 활동한다.

더문캠은 "더혁신은 평균연령이 약 45세로 다른 위원회보다 역동적이고, 전체 위원 18명 가운데 10명이 여성으로, 여성의 참여 비중이 높은 위원회"라고 강조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