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임종룡 "대우조선 지원, 자율적 합의 없으면 강제력 수반"

"모든 이해관계자 손실부담이 기본"
"법정관리, 자율협약, 기업분할 등 상정검토"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2017-03-21 10:40 송고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1일 대우조선해양 지원과 관련해 "모든 이해관계자가 손실분담을 하는 것이 기본적 방향"이라며 "자율적 합의가 없다면 법적 강제력이 수반되는 방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여야 의원들의 관련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임 위원장은 "여러 전제를 가정해 지원 규모를 검토하고 있고 방안으로는 법정관리, 자율협약, 기업분할 등 여러 가지가 상정돼 있다"며 이번 주 중 산업경쟁력 장관회의를 통해 방안을 확정한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삼성중공업과 현대중공업에 대해서는 "채권은행으로부터 파악하니 여러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당장 어려움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임 위원장은 대우조선에 대해 추가 지원은 없다고 했다가 다시 수조원 규모의 지원을 한다는 비판에는 "작년 10월 지원대책에도 불구하고 다시 구조조정 계획을 만들게 돼 국민께 여러 가지로 송구스럽다"며 "기업도산 시 어려움, 채권금융단의 부담, 실물경제로의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eriwhat@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취약계층 가계 빚 78.6조…금리인상땐 '시한폭탄'
전체 가계대출의 6.2% 차지…자산·소득보다 빚 많은 고위험가구 7% 뇌관 우려
취약 차주의 가계 빚은 지난해 말 기준 78조6000억원으로 전체 가계대출의 6.2%를 차지했다. 자산…
세월호 오전중 수면 13m 인양…막바···
중톱
해양수산부는 24일 오전 6시45분 세월호 선미램프 제거작업을 완료하고, 오전…
美하원, 中 사드보복 중단 촉구 결···
중톱
미국 하원이 23일(현지시간)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