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임종룡 "대우조선 지원, 자율적 합의 없으면 강제력 수반"

"모든 이해관계자 손실부담이 기본"
"법정관리, 자율협약, 기업분할 등 상정검토"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2017-03-21 10:40 송고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1일 대우조선해양 지원과 관련해 "모든 이해관계자가 손실분담을 하는 것이 기본적 방향"이라며 "자율적 합의가 없다면 법적 강제력이 수반되는 방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여야 의원들의 관련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임 위원장은 "여러 전제를 가정해 지원 규모를 검토하고 있고 방안으로는 법정관리, 자율협약, 기업분할 등 여러 가지가 상정돼 있다"며 이번 주 중 산업경쟁력 장관회의를 통해 방안을 확정한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삼성중공업과 현대중공업에 대해서는 "채권은행으로부터 파악하니 여러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당장 어려움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임 위원장은 대우조선에 대해 추가 지원은 없다고 했다가 다시 수조원 규모의 지원을 한다는 비판에는 "작년 10월 지원대책에도 불구하고 다시 구조조정 계획을 만들게 돼 국민께 여러 가지로 송구스럽다"며 "기업도산 시 어려움, 채권금융단의 부담, 실물경제로의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eriwhat@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두번 남은 TV토론…5차 '경제대통령' 한방 승부수
28일 토론회…文'소득주도 성장' 安'실물경제 전문가' 洪'귀족노조 타파' 劉'중부담 중복지'
원내 5당 대선 후보들이 지난 25일 열린 제4차 TV 토론회를 뒤로 하고 오는 28일과 다음달 2일 등 남은 …
한미, 사드 KAMD 통합운영 구상 대···
중톱
경북 성주골프장에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포대가 전개되면…
文"이보세요"- 洪"버릇없이"…나이···
중톱
"이보세요" "버릇없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