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제약·바이오

레고켐바이오, 그람음성균 수퍼항생제 국내특허 획득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2017-03-21 10:27 송고
김용주 레고켐바이오 대표이사.© News1


바이오업체 레고켐바이오가 개발이 까다로워 변변한 치료제조차 없는 '슈퍼박테리아 그람음성균 항생제(LCB10-0200)'에 대한 국내 조성물 특허를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이 특허는 부동간균(Acinetobacter)과 녹농균(Pseudomonas) 등 그람음성 슈퍼박테리아를 치료하는 세파계 항생제의 화합물에 대한 것이다.

회사 측은 지난 2012년 11월 미국에서 동일한 특허를 등록했고 현재 유럽과 일본 등 11개 국가에서 특허심사가 진행 중이다.

인체에 치명적인 박테리아는 크게 그람음성균과 그람양성균 두 종류로 나뉘는데, 시장에 나온 제품 대다수는 그람양성균만 치료한다. 그람음성균은 개발이 까다롭고 치사율이 매우 높다. 이에 세계 각국에서는 기존 항생제로 치료가 어려운 그람음성균 치료제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전세계 시장규모가 약 40조원에 이른다.

레고켐바이오는 미국 항생제 전문가들로 구성된 '검 테라퓨틱스(Geom Therapeutics)'와 손잡고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해 신약 개발에 나섰다.

김용주 레고켐바이오 대표는 "LCB10-0200은 전임상(동물실험) 단계에서 안전성을 확인했다"며 "글로벌 임상1상에 필요한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sj@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2022년까지 소방 · 해경 2만8천여명 충원한다"
[단독] 안전처 업무보고서, 공공부문 81만개 일자리 창출 기여…1조523억원 예산 필요
문재인 정부 핵심 공약인 '공공부문 81만개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국민안전처가 오는 2022년까지 소…
'이낙연' 여야 협상결렬 "대통령 ···
중톱
문재인 정부 인선 첫 단추인 이낙연 총리후보자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반대 …
통일부, 새정부 첫 민간단체 北주···
중톱
통일부는 25일 대북 인도지원 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북한주민 접…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