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美백악관 폭탄 협박범 "트럼프와 텔레파시 나눴다"

"대통령이 폭탄 발언시켰다"…정신감정하기로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2017-03-21 10:15 송고 | 2017-03-21 11:48 최종수정
미국 백악관 울타리에 붙은 '진입금지' 경고문. © AFP=뉴스1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검문소에서 '차내에 폭탄이 있다'고 주장해 체포된 남성이 "대통령과 텔레파시 대화를 나눴다"고 주장했다고 20일 워싱턴타임스(WT)가 보도했다. 

이 남성은 버지니아 주의 숀 패트릭 큐핸(29)으로 텔레파시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부름을 받았으며, 폭탄 발언 역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였다고 주장했다. 

큐핸은 사건 당시 두 번에 걸쳐 백악관 검문소를 찾았다. 처음에는 '대통령과 약속을 했다'고 했으나 거절 당했고, 두 번째에는 폭탄이 있다고 주장해 자리에서 체포됐다. 그는 현재 허위 협박 및 미등록 차량 운행 혐의를 받고 있다. 

그를 조사한 진술서에 따르면 큐핸의 차량 트렁크에는 매우 크고 무거운 가방이 들어 있었다. 큐핸은 그 안에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금속으로 만든 '소행성'이 들어있으며, 그의 아버지로부터 '웜홀'을 통해 이를 얻었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상상 속 대화(싱크토크·Think Talk)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비밀경호국(SS), 특수부대 델타포스(DF) 등과도 대화를 할 수 있다고 믿었다. 

이날 열린 재판에서 판사는 큐핸에게 정신감정을 요청했으며, 23일 예정된 청문회까지 구금을 명령했다.


soho0901@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2022년까지 소방 · 해경 2만8천여명 충원한다"
[단독] 안전처 업무보고서, 공공부문 81만개 일자리 창출 기여…1조523억원 예산 필요
문재인 정부 핵심 공약인 '공공부문 81만개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국민안전처가 오는 2022년까지 소…
'이낙연' 여야 협상결렬 "대통령 ···
중톱
문재인 정부 인선 첫 단추인 이낙연 총리후보자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반대 …
통일부, 새정부 첫 민간단체 北주···
중톱
통일부는 25일 대북 인도지원 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북한주민 접…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