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백악관 "틸러슨, 대북 전략적 인내 종료 매우 분명한 메시지"

(로이터=뉴스1) 정진탄 기자 | 2017-03-21 03:51 송고 | 2017-03-21 03:52 최종수정
백악관은 20일(현지시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 방문 때 우리의 대북 전략적 인내가 끝났다는 매우 분명한 신호를 보냈다"고 밝혔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의 로켓 엔진 시험에 대한 틸러슨 장관의 반응 관련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취임 이후 첫 아시아 순방에 나선 틸러슨 장관은 북한을 향한 '선제 타격'까지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로이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jjtan@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