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정신분열증 50대男, 박근혜 자택 앞서 알몸 난동(종합)

경찰 "태극기 집회와 관계 없어…사람 많아 난동"
조사 후 귀가조치…기소유예 유력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이후민 기자, 김다혜 기자 | 2017-03-20 20:49 송고 | 2017-03-21 09:33 최종수정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조사를 하루 앞둔 2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알몸 소동'을 벌인 남성이 경찰에게 제지 당하고 있다. © News1 김다혜 기자

정신분열증을 앓는 50대 남성이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근처에서 알몸으로 난동을 부리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이모씨(50)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이날 오후 4시20분쯤 박 전 대통령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 골목에 알몸으로 나타나 소리를 지르는 등 난동을 부린 혐의다. 정신분열증을 앓는 이씨는 당시 "나는 정도령이다, 사람들을 구원해주라는 메시지를 받고 왔다"며 이해할 수 없는 말을 반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인근에 있던 경찰에 의해 붙잡혔으며 경찰은 이씨에게 겉옷을 입힌 뒤 곧바로 연행했다. 

경찰 조사 결과 경기 남양주에 사는 이씨는 서울 청량리의 한 정신병원에서 주기적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신으로부터 많은 사람을 구하라는 메시지를 들었다. 알몸을 보여줘야 사람들을 구원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태극기 집회, 탄핵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사람"이라며 "지하철을 타고 돌아다니다 박 전 대통령 자택 인근에 사람들이 많이 모여 있으니 난동을 피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사 후 이씨를 보호자와 함께 귀가조치 했다"며 "정신질환을 앓기 때문에 기소유예 처분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jung9079@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트럼프 "한국 사드비용 내라…FTA도 재협상을"
"10억달러 지불해야, 북한과 심각한 충돌 가능성…시진핑은 매우 좋은 사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단독 인터뷰에서 한반도 사드(…
安 "국회합의 총리"…'대통령 임기···
중톱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는 28일 차기 대통령 임기 3년 단축 방안에 대해 …
文 40% · 安 24% · 洪 12%…安 2주···
중톱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안철수 국민…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