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강원

"죽고 싶다"…정신분열증 50대 아파트 8층서 추락

(강릉=뉴스1) 최석환 인턴기자 | 2017-03-20 19:41 송고 | 2017-03-21 10:04 최종수정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20일 오후 2시 8분쯤 강원 강릉시 입암동의 한 아파트 8층에서 김모씨(53)가 추락해 숨졌다.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추락한 김씨는 아파트 출입구 캐노피 위에 떨어졌으며 떨어진 위치의 8층 창문이 열려있었다.

김씨는 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치료 중에 숨졌다.

김씨의 누나는 경찰에서 “김씨는 30년간 정신 분열증을 앓고 있었으며 평소에 죽고 싶다는 말을 자주 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김씨가 170cm 높이의 난간이 있었음에도 추락한 점으로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gwboom@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위장전입' 발목잡힌 文정부 첫내각…어떻게 풀까
野 "5대원칙 위반, 대통령 직접 해명해야" 강경…與 "비서실장 사과로 충분"
위장전입 문제로 발목을 잡힌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이어 문재인 정부의 초기 내각 후보자들이…
수사권 조정 본격화…사수해온 검찰···
중톱
문재인정부가 끊임없이 논란이 됐던 검찰·경찰의 수사권 조정 논의를 본격…
'일요일도 보고' 국정기획위, 오늘···
중톱
국정기획자문위원회(위원장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는 일요일인 28…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