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세종ㆍ충북

무단횡단 단속 항의…택시로 순찰차 쫓아가 욕설한 40대

(충북ㆍ세종=뉴스1) 남궁형진 기자 | 2017-03-20 14:04 송고 | 2017-03-20 14:54 최종수정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20일 순찰차를 쫓아가 경찰에게 욕설을 하고 운행을 방해한 A씨(46)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형사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시10분부터 10여분간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의 한 도로에서 경찰에게 고성을 지르고 욕설을 한 혐의다.

또 출동하려던 순찰차 앞을 가로막고 순찰차 뒷좌석 문을 여는 등 출동을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께 청주 봉명사거리 인근에서 술에 취해 무단횡단을 하다 경찰에 적발돼 범칙금 3만원 통고처분을 받자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A씨는 범칙금 처분 뒤 다른 사건으로 경찰이 순찰차를 타고 자리를 벗어나자 택시를 타고 1.6㎞ 가량을 쫓아가 항의를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nghj@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위장전입' 발목잡힌 文정부 첫내각…어떻게 풀까
野 "5대원칙 위반, 대통령 직접 해명해야" 강경…與 "비서실장 사과로 충분"
위장전입 문제로 발목을 잡힌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이어 문재인 정부의 초기 내각 후보자들이…
수사권 조정 본격화…사수해온 검찰···
중톱
문재인정부가 끊임없이 논란이 됐던 검찰·경찰의 수사권 조정 논의를 본격…
'일요일도 보고' 국정기획위, 오늘···
중톱
국정기획자문위원회(위원장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는 일요일인 28…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