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세종ㆍ충북

무단횡단 단속 항의…택시로 순찰차 쫓아가 욕설한 40대

(충북ㆍ세종=뉴스1) 남궁형진 기자 | 2017-03-20 14:04 송고 | 2017-03-20 14:54 최종수정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20일 순찰차를 쫓아가 경찰에게 욕설을 하고 운행을 방해한 A씨(46)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형사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시10분부터 10여분간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의 한 도로에서 경찰에게 고성을 지르고 욕설을 한 혐의다.

또 출동하려던 순찰차 앞을 가로막고 순찰차 뒷좌석 문을 여는 등 출동을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께 청주 봉명사거리 인근에서 술에 취해 무단횡단을 하다 경찰에 적발돼 범칙금 3만원 통고처분을 받자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A씨는 범칙금 처분 뒤 다른 사건으로 경찰이 순찰차를 타고 자리를 벗어나자 택시를 타고 1.6㎞ 가량을 쫓아가 항의를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nghj@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세월호 인양 '난관 봉착'…가족들 "기도해 주세요"
세월호 인양 뜻밖의 암초…미수습가족들 탄식"힘냅시다. 기자분들도 기도해주세요" 간절한 호소
원만하게 진행되던 세월호 인양이 뜻밖의 '암초'를 만나면서 미수습자 가족들은 순간 안타까움을 …
'창사 참사' 한국 축구, 중국에 0-···
중톱
한국 축구가 중국에 무너졌다. 한국은 23일 중국 창사의 허룽 스타디움에…
세월호, 소조기 내 인양위해 선미 ···
중톱
해양수산부가 현재 수면 위 10m까지 들어올린 세월호 인양작업을 마무리하기 …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