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사임당 빛의 일기' 박준면·전수경, 연기 장인들의 1인2역 활약

(서울=뉴스1스타) 권수빈 기자 | 2017-02-17 14:20 송고
'사임당' 배우들이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1인2역 연기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8회에서는 박준면이 조선시대에 처음 등장했다.

박준면은 현대 시점에서는 서지윤(이영애 분)의 절친이자 조력자인 고혜정이었지만 조선시대에서는 만석꾼 집안 맏며느리 공씨부인역으로 등장했다. 그는 서지윤을 도우면서 전문가의 포스를 뽐냈던 고혜정과 달리 먹방까지 소화하며 능청스러운 연기를 펼쳤다.

박준면과 전수경이 각 시대에서 등장했다. © News1star / SBS '사임당, 빛의 일기' 캡처


전수경은 사극 분량에서는 중부학당 자모회의 일원이자 휘음당(오윤아 분)의 오른팔인 서씨 부인이다. 그는 현대에서는 유난스러운 교육열로 강남 자모회를 이끄는 창민모로 등장해 김정희(김해숙 분)과 신경전을 펼쳤다. 중부학당 자모회와 강남 자모회에서 비슷하지만 다른 캐릭터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이처럼 '사임당, 빛의 일기'에는 이영애 뿐만 아니라 다수 배우들이 1인2역을 맡고 있다. 민정학 교수 역의 최종환은 중종으로, 구혜령은 사임당의 몸종 담이와 서지윤 동네의 철물점 주인을 오가고 있다. 앞으로도 예상하지 못한 1인2역이 등장할 예정이다.


ppb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