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이재용-최순실-김기춘 나란히 서울구치소서 '한솥밥'

문형표·차은택·장시호·조윤선도 구치소 동기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2017-02-17 06:24 송고 | 2017-02-17 09:14 최종수정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이 17일 구속되면서 이 부회장은 수백억원대 뇌물 의혹으로 엮여 있는 '비선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와 서울구치소에서 한솥밥을 먹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이 부회장은 이날 새벽 430억원대 뇌물공여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재산국외도피, 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돼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

전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뒤 서울구치소로 이동해 오후 8시15분쯤부터 대기하기 시작한 이 부회장은 이튿날 영장 발부와 동시에 수감됐다.

이 부회장이 구속 수감된 서울구치소는 최씨를 포함해 '삼성합병 외압'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61·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구속기소),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48·구속기소), 최씨 조카 장시호씨(38·구속기소)등이 줄줄이 수감돼 있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몸통으로 지목돼 구속기소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78)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51)도 지난달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한차례 구속영장이 기각됐지만, 특검이 보강수사 끝에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청구해 영장을 발부받으면서 앞서 구속 수감된 국정농단의 주역들과 한솥밥을 먹는 '구치소 동기'가 됐다.

경기 의왕시에 위치한 서울구치소는 옛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나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를 받다 구속된 정치인이나 고위 공무원, 기업인 등 거물급 인사가 주로 거쳐간 곳으로 유명해 소위 '범털 집합소'로도 불린다. 범털은 수감자 사이의 은어로, 돈 많고 사회적 지위가 있는 수감자를 지칭하는 은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이재현 CJ그룹 회장을 비롯해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과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등도 이곳에 갇힌 적이 있다.


hm3346@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사법 블랙리스트' 내일 결론…양승태 입장 임박
대법 윤리위, 사법행정권 남용 책임소재·징계 등 결정법관회의, 회의록 공개 절차 착수…이번주 결정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전효숙)가 27일 4차 회의를 진행하고 이른바 '사법행정권 남…
'문준용 특혜 조작' 국민의당 당원···
중톱
지난 대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입사특혜 의혹 제보내…
文대통령 첫 방미 일정 '장진호기···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방미 기간 중 첫 일정으로 장진호전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