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성적 올려줄게"…제자 성추행 외국인교수 항소심도 징역형

法 "원심이 부과한 형 적정"…항소기각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2017-02-16 17:56 송고 | 2017-03-03 18:03 최종수정
서울서부지방법원 /뉴스1 DB
성적문제를 논의하자며 사무실에 여학생을 따로 불러 성추행한 서울의 한 사립대 외국인교수가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1부(부장판사 지영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외국인 교수 A씨에게 1심과 같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울의 한 대학 영어교수로 일하던 A씨는 2015년 6월 기말고사를 마친 제자 B씨를 사무실로 불러 성적을 올려줄 것처럼 말하며 엉덩이와 허벅지 등을 만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항소심 재판부는 형이 너무 무겁다는 A씨 측 주장과 양형내용이 부당하다는 검사 측 주장을 모두 기각했다.

재판부는 "피해자 진술내용이 CCTV 영상과도 일치하는 등 그 신빙성을 부정하기 어렵다"며 "그러나 피고인이 이 사건 이후 스스로 교수직을 그만둔 점 등을 고려했을 때 원심이 부과한 형이 적정하다"고 밝혔다.





wonjun44@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朴 영장' 장미대선 뒤흔들까…"큰 변수 안될 것"
정치평론가들 "구속돼도 보수 대결집 가능성 낮아…대선 '야야싸움', 영향 미미" 전망
검찰이 27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가운데, 이번 영장청구가 오는 5월 9일 투…
文, 호남 반문 정서 뚫고 압승…대···
중톱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가 27일 호남권역 순회경선에서 60%가 넘…
세월호 배수위해 32곳 10cm 크기 ···
중톱
…해양수산부는 세월호 선체 내 해수 등의 배출을 위해 32개의 소형 구멍…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