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성적 올려줄게"…제자 성추행 외국인교수 항소심도 징역형

法 "원심이 부과한 형 적정"…항소기각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2017-02-16 17:56 송고 | 2017-03-03 18:03 최종수정
서울서부지방법원 /뉴스1 DB
성적문제를 논의하자며 사무실에 여학생을 따로 불러 성추행한 서울의 한 사립대 외국인교수가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1부(부장판사 지영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외국인 교수 A씨에게 1심과 같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울의 한 대학 영어교수로 일하던 A씨는 2015년 6월 기말고사를 마친 제자 B씨를 사무실로 불러 성적을 올려줄 것처럼 말하며 엉덩이와 허벅지 등을 만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항소심 재판부는 형이 너무 무겁다는 A씨 측 주장과 양형내용이 부당하다는 검사 측 주장을 모두 기각했다.

재판부는 "피해자 진술내용이 CCTV 영상과도 일치하는 등 그 신빙성을 부정하기 어렵다"며 "그러나 피고인이 이 사건 이후 스스로 교수직을 그만둔 점 등을 고려했을 때 원심이 부과한 형이 적정하다"고 밝혔다.





wonjun44@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펜스 "北 핵 · 미사일 최종 폐기 할때까지 압박"
"전략적 인내의 시기는 끝났다…압박 위해 중국 등과 협력 계속할 것"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북한이 최종적으로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폐…
중국 쓰촨성, 산사태로 100명 이상···
중톱
24일(현지시간) 오전 중국 쓰촨성(四川省)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10…
文대통령 내일 장차관 인사 예상, ···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25일 나머지 장·차관급 인선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