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여행 > 해외

[포토여행] ‘고백하기 좋은 날’ 전 세계 밸런타인데이 풍경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 2017-02-14 19:02 송고
편집자주 사랑하는 사람에게 달콤한 초콜릿을 선물하는 밸런타인데이이다. 고대 로마시대(3세기), 성 발렌티노 사제는 서로 사랑하는 젊은이들을 황제의 허락 없이 결혼을 시켜주었다. 그 죄로 2월 14일 순교하게 된다. 이후 이날은 축일이 되었고, 평소 좋아했던 이에게 사랑 고백이 허락 되는 날이 된 것. 특히 우리나라선 '여자가 남자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날’로 알려지고 있다.

혹자들은 길거리 가게마다 초콜릿 장식으로 꾸며 소비자들의 심리를 교묘히 이용하는 '상술'이라 하지만 사랑고백을 하기엔 좋은 기회의 날이다. 전 세계 곳곳에서도 역시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빨간 하트와 장미로 꾸며져 있으며 연인들은 이날을 보다 특별하게 보내기 위해 들떠있다.
이탈리아 토리노. 왕실 가문의 저택에서18세기 복장을 한 커플이 입맞춤을 나누고 있다.© AFP=뉴스1

프랑스 류카테. 굴 양식 업자가 밸런타인데이에 특별 제작해 팔고 있는 하트 모양의 굴을 보여 주고 있다.© AFP=뉴스1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발렌타인데이를 기념하기 위해 선보인 예술 작품 앞에서 한 커플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AFP=뉴스1

일본 도쿄 하코네. 하코네 스파 리조트는 '초콜릿 스파'의 관람객들에게 초콜릿 시럽을 제공한다. 이 이벤트는 오는 28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AFP=뉴스1

필리핀 마닐라 공원. 발렌타인데이 전날, 공원에 전시된 하트 모양의 장식을 배경으로 인증 사진을 찍고 있는 커플의 모습.© AFP=뉴스1

싱가포르 래플래 플레이스 앞. 광장 앞에서 열린 이벤트에서 받은 장미꽃과 카드를 읽고 있는 두 여성.© AFP=뉴스1

태국 방콕 방락. ‘사랑의 마을’이라는 뜻을 지닌 방락에선 해마다 밸렌타인데이에 맞춰 혼인 신고를 등록하려는 커플들로 인산인해다.© AFP=뉴스1

미얀마 양곤. 엄숙해 보이는 승려들 행렬과 그 뒤엔 하트로 꾸며진 쇼핑센터 앞에서 사진 포즈를 취하고 있는 한 가족의 모습이 상반된다. © AFP=뉴스1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 길거리에서 한 상인이 하트 모양의 장미 부케를 팔고 있다.© AFP=뉴스1

시리아 다마스쿠스. 구시가지를 따라 자리한 노점에선 빨간색의 하트와 곰인형을 비롯한 인형들을 팔고 있다.© AFP=뉴스1

이라크 쿠르드 자치구. 한 남성이 밸런타인데이가 다가오기 전 하트 모양의 조형물에 빨간색 스프레이를 뿌리고 있다.© AFP=뉴스1



seulbin@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2022년까지 소방 · 해경 2만8천여명 충원한다"
[단독] 안전처 업무보고서, 공공부문 81만개 일자리 창출 기여…1조523억원 예산 필요
문재인 정부 핵심 공약인 '공공부문 81만개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국민안전처가 오는 2022년까지 소…
'이낙연' 여야 협상결렬 "대통령 ···
중톱
문재인 정부 인선 첫 단추인 이낙연 총리후보자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반대 …
통일부, 새정부 첫 민간단체 北주···
중톱
통일부는 25일 대북 인도지원 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북한주민 접…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