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챔피언스필드 재협상 돌파구는…30억 사회공헌기금

20일 TF 7차 회의가 분수령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2017-01-19 14:34 송고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전경(광주시 제공) © News1


KIA타이거즈 홈 구장인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의 운영을 둘러싼 광주시와 기아자동차㈜의 지루한 재협상이 돌파구를 찾을지 주목된다.

광주시에 따르면 20일 시의원과 시민단체 각 3명, 시 고문 변호사 등으로 구성된 '야구장 재협약 태스크포스(TF)' 7차 회의가 개최된다.

올들어 처음인 이날 TF 회의에서는 '야구장 손익평가위원회'에서 중재안으로 제시한 기아차 사회공헌기금(30억원)의 수용 여부가 최대 쟁점으로 전해졌다.

손익평가위는 지난해 3월부터 4차례 회의를 거쳐 기아차가 챔피언스필드 건설비용으로 300억원을 투자한 대가로, 2014년부터 25년간 야구장의 전반적인 운영권을 가져간 것이 적절한지를 검토했다. 손익위는 시와 기아차가 각각 추천한 2명의 회계전문가, KBO 추천 야구전문가 1인 등 5명으로 구성됐다.

손익위는 기아차의 챔피언스필드 시설개선비(51억원)의 비용 인정 비율을 두고 시와 기아차 측이 이견차를 좁히지 못하자 중재안으로 기아차의 사회공헌기금 조성을 카드로 내놓았다.

시는 2014년부터 2년간 챔피언스필드 실제 운영수지를 분석한 자료를 통해 기아차의 입장(시설개선비 50% 비용)이 반영되면 사용료가 293억원, 시의 입장(시설개선비 20% 비용)이 적용되면 323억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손익위는 양 측의 차액(30억원 안팎 추산)을 기아차가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방식을 제시했고 기아차 측과 시는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시민협의체인 TF에서 손익위의 중재안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피력하며 재협상이 해를 넘겼고 타결여부도 미지수다.

TF 일각에서는 시의 기아차에 대한 특혜를 근거로 사실상 백지상태에서 재협상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차는 '특혜'라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고 있다.
 
이는 감사원의 2011년 12월 신설 야구장에 대한 운영협약 결과 감사결과를 근거로 하고 있다.

시와 기아차는 2010년 12월 광주 새 야구장 건설비 994억원 중 기아차가 30% 가량인 300억원을 선부담하는 대신 25년간 야구장과 부대시설(매점, 영화관, 주차장 등)까지 포함한 운영권 전체를 기아차에 사용·수익허가하는 것으로 계약을 체결했다.

감사원은 이에 대해 "시가 시설물 가치에 대한 객관적 평가를 하지 않아 터무니 없이 낮게 기아차의 야구장 사용료를 책정했다"며 '부적정하다'는 감사결과를 발표했었다.

이 같은 감사 결과 등을 토대로 기아차에 대한 특혜의혹이 제기되자 시와 기아차는 2013년 4월 '광주 새 야구장을 2년간 운영한 뒤 그 내용을 가지고 추가협약을 실시한다'는 협약을 맺은 뒤 야구장 운영 손익평가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시 관계자는 "TF내에서도 어떤 식으로든 결론을 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만큼 7차 회의에서 가시적 결과가 나올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회공헌기금 수용 등이 쟁점사안이다"고 말했다.


be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