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해피투게더' 신화 출격, 루머 집중 분석+해명

(서울=뉴스1스타) 명희숙 기자 | 2017-01-12 20:42 송고
'해피투게더3' 신화가 자신들을 둘러싼 수많은 루머들에 대한 토크를 펼친다.

12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는 ‘촉수엄금 신화의 블랙리스트’ 특집으로 데뷔 20년차 장수돌 신화가 완전체로 출연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는 예능 베테랑 신화의 클래스에 최적화된 초강력 코너가 마련돼 이목을 집중시켰다.바로 방송가에서 풍문으로만 전해지던 신화의 루머에 대한 판도라의 상자를 여는 ‘신화의 블랙리스트’ 코너를 펼쳤다

12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는 ‘촉수엄금 신화의 블랙리스트’ 특집으로 데뷔 20년차 장수돌 신화가 완전체로 출연한다. © News1star/ KBS



이날 신화는 ‘신화타임’에 대한 솔직한 답변을 내놔 눈길을 끌었다. ‘신화타임’이란 신화의 잦은 지각으로 인해 방송 제작진이 신화에게 녹화시간을 1시간 앞당겨 고지하는 것이 불문율이 되었다는 소문.

이에 에릭은 “데뷔 초반에 그런 일이 많았다. 젊은 나이에 실수를 많이 했다”며 ‘신화타임’을 인정한 뒤 “지금은 절대 그럴 수 없다.최대한 달라졌다”고 덧붙여 한층 성숙해진 신화의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앤디는 솔로활동 당시 ‘신화타임’으로 인해 되려 불이익을 당했던 사연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앤디는 “모 프로그램 작가 분이내가 늦을까봐3시 녹화를 1시라고 알려줬다. 1시에 맞춰서 갔더니 스태프가 한 명도 없더라”라면서 억울함을 호소했고, 전진은 “사람은 변합니다”라며 신화의 개과천선을 주장했다.




reddgreen35@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