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전북

‘살해 후 사고로 위장’…군산 50대女 살해 용의자 남편 검거

경찰, 차량 외부 사고 흔적 없는 점 등 타살 단서 발견해 수사

(군산=뉴스1) 박아론 기자 | 2017-01-12 19:30 송고
4일 오전 6시 40분께 전북 군산시 개정면 한 농로에서 불에 탄 그랜저 승용차가 발견된 가운데, 차량 안에 고모(53·여)씨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전북지방경찰청 제공)2017.1.4/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불에 탄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50대 여성의 살해 용의자가 남편으로 확인됐다.

12일 군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20분께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군산 50대 여성 살해 용의자로 이 여성의 남편 최모씨(55)를 붙잡았다.

앞서 경찰은 4일 오전 6시40분께 전북 군산시 개정면 한 농로에서 한 주민이 112로 "불에 탄 그랜저 승용차 안에 고모씨(53·여)가 숨져 있다"는 신고를 접수해 수사에 나섰다.

고씨는 이날 일찍 "교회에 갔다가 냉이를 캐러 시숙 집에 간다"고 가족에게 말한 뒤 자신의 차를 몰고 집을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당초 사고사로 보고 수사를 벌였으나, 차량에 사고 흔적이 없는 점 등을 이상히 여겨 수사를 벌이던 중에 몇 가지 타살 단서를 발견해 사건을 살인사건으로 전환했다.

그 결과 고씨를 살해한 용의자로 남편을 지목해 이날 체포했다.

경찰은 최씨가 고씨를 살해한 후에 교통사고로 위장해 범행 사실을 은폐하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최씨가 아내를 죽인 이유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ahron317@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권성동 "朴, 헌재 안나올것…최종변론 1시간 끝"
권위원장 "출석 안할 확률 높아"…국회 탄핵소추위, 與·朴측 '위헌' 주장에 반박
 국회 탄핵소추위원단은 26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 최종변론을 한시간 가량으로 압축해 진행…
黃대행 "특검연장, 28일까지 숙고···
중톱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국무총리가 26일 특검 연장과 관련해 "답변할 수 있는…
최종변론 하루앞 헌재 긴장감…朴측···
중톱
26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변론을 하루 앞두고 헌법재판소 안팎에 긴…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