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전북

‘살해 후 사고로 위장’…군산 50대女 살해 용의자 남편 검거

경찰, 차량 외부 사고 흔적 없는 점 등 타살 단서 발견해 수사

(군산=뉴스1) 박아론 기자 | 2017-01-12 19:30 송고
4일 오전 6시 40분께 전북 군산시 개정면 한 농로에서 불에 탄 그랜저 승용차가 발견된 가운데, 차량 안에 고모(53·여)씨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전북지방경찰청 제공)2017.1.4/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불에 탄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50대 여성의 살해 용의자가 남편으로 확인됐다.

12일 군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20분께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군산 50대 여성 살해 용의자로 이 여성의 남편 최모씨(55)를 붙잡았다.

앞서 경찰은 4일 오전 6시40분께 전북 군산시 개정면 한 농로에서 한 주민이 112로 "불에 탄 그랜저 승용차 안에 고모씨(53·여)가 숨져 있다"는 신고를 접수해 수사에 나섰다.

고씨는 이날 일찍 "교회에 갔다가 냉이를 캐러 시숙 집에 간다"고 가족에게 말한 뒤 자신의 차를 몰고 집을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당초 사고사로 보고 수사를 벌였으나, 차량에 사고 흔적이 없는 점 등을 이상히 여겨 수사를 벌이던 중에 몇 가지 타살 단서를 발견해 사건을 살인사건으로 전환했다.

그 결과 고씨를 살해한 용의자로 남편을 지목해 이날 체포했다.

경찰은 최씨가 고씨를 살해한 후에 교통사고로 위장해 범행 사실을 은폐하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최씨가 아내를 죽인 이유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ahron317@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국정위 "경찰권 통제 · 견제 균형 원리 찾기 과제"
박범계 분과위원장 "국민 우려 불식시키지 못하면 또 다른 권력기관 만들겠다는 것과 같아"
박범계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정치행정분과 위원장이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경찰 권력 비대화 …
다음주 동시다발 청문회, 文정부 ···
중톱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 인준절차가 이낙연 후보자의 배우자 위장전입 …
文정부 '골격 잡기' 숨가쁜 국정기···
중톱
문재인 정부 5년간 국정 운영의 밑그림을 그리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22일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