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2野, 潘 귀국 "의혹 해명 위한 혹독한 검증대 서라" 견제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서미선 기자 | 2017-01-12 19:12 송고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지지자들을 향해 손 인사를 하고 있다.   2017.1.1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은 12일 귀국한 유력 대권주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 각종 의혹을 해명하는 등 검증에 임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반 전 총장은 귀국장에서 '분열된 나라를 하나로 묶는데 한 몸 불사를 각오'라고 밝혔다"며 "귀국선언을 넘어 대선출마선언을 방불케해 강한 권력의지마저 느껴졌다"고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그러나 자신에 대한 많은 궁금증과 의혹에 대해선 구체적 입장을 밝히는 대신 '진정성을 짓밟는 행태는 용납할 수 없다'며 강한 거부감을 드러냈다"고 꼬집었다.

이어 "반 전 총장이 만약 대선에 출마하겠다면 국민이 가장 궁금해할 것은 대통령 후보로서의 철학, 자질, 능력, 도덕성이 될 것"이라며 "전직 유엔 사무총장이란 명성과 경험에만 의존하기보다 당당히 국민 검증대에 오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반 전 총장이 보여줄 것은 이미지 만들기 민생행보가 아닌 국민 의혹 해결을 위한 검증"이라며 "이제 시작이다. 환영하면서 예의주시하겠다"고 했다.

고연호 국민의당 수석대변인 직무대행은 브리핑을 통해 반 전 총장의 국민대통합 메시지와 관련, "물론 말이야 맞는 말이며 정치권이 추구해야할 목표이다. 그러나 말은 말일 뿐"이라고 견제했다.

고 직무대행은 "정치인은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증명해야 하며, 온갖 역경에도 신념을 가지고 목표를 이뤄낼 수 있어야만 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오늘 반 전 총장의 발언은 정치인으로서 사실상 첫 발언"이라며 "그러니 오늘 발언만으로는 반 전 총장이 고민과 의지가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는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국민의당은 반 전 총장의 오늘 약속이 과연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인지 지켜볼 것"이라며 "무엇보다 반 전 총장이 정치인으로서 시작하고자 한다면 동생과 조카의 비리혐의, 박연차 스캔들 등 본인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직접 국민 앞에 해명해야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철저한 검증으로 국민을 납득시켜야만 반 전 총장의 정치여정이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pej86@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투숙자 이름 호수 줄줄…'여기어때' 줄소송 가나
91만명 '민감정보' 유출, 징벌적 손배 첫 적용 제재수위 관심 더해…피해 고객들 법적대응 주목
숙박 O2O업체 '여기어때'를 이용한 투숙객의 이동전화 번호, 이름, 객실명, 입·퇴실 가능시간까지 총…
코스피 최고치 넘어 2350까지 '장···
중톱
코스피가 6년 만에 2200선을 돌파한 26일, 전문가들은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
한미 "가능한 한 빨리 사드 배치 ····
중톱
한국과 미국 양국은 26일 새벽 경북 성주골프장에 사드(고고도미사일…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