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2野, 潘 귀국 "의혹 해명 위한 혹독한 검증대 서라" 견제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서미선 기자 | 2017-01-12 19:12 송고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지지자들을 향해 손 인사를 하고 있다.   2017.1.1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은 12일 귀국한 유력 대권주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 각종 의혹을 해명하는 등 검증에 임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반 전 총장은 귀국장에서 '분열된 나라를 하나로 묶는데 한 몸 불사를 각오'라고 밝혔다"며 "귀국선언을 넘어 대선출마선언을 방불케해 강한 권력의지마저 느껴졌다"고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그러나 자신에 대한 많은 궁금증과 의혹에 대해선 구체적 입장을 밝히는 대신 '진정성을 짓밟는 행태는 용납할 수 없다'며 강한 거부감을 드러냈다"고 꼬집었다.

이어 "반 전 총장이 만약 대선에 출마하겠다면 국민이 가장 궁금해할 것은 대통령 후보로서의 철학, 자질, 능력, 도덕성이 될 것"이라며 "전직 유엔 사무총장이란 명성과 경험에만 의존하기보다 당당히 국민 검증대에 오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반 전 총장이 보여줄 것은 이미지 만들기 민생행보가 아닌 국민 의혹 해결을 위한 검증"이라며 "이제 시작이다. 환영하면서 예의주시하겠다"고 했다.

고연호 국민의당 수석대변인 직무대행은 브리핑을 통해 반 전 총장의 국민대통합 메시지와 관련, "물론 말이야 맞는 말이며 정치권이 추구해야할 목표이다. 그러나 말은 말일 뿐"이라고 견제했다.

고 직무대행은 "정치인은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증명해야 하며, 온갖 역경에도 신념을 가지고 목표를 이뤄낼 수 있어야만 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오늘 반 전 총장의 발언은 정치인으로서 사실상 첫 발언"이라며 "그러니 오늘 발언만으로는 반 전 총장이 고민과 의지가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는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국민의당은 반 전 총장의 오늘 약속이 과연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인지 지켜볼 것"이라며 "무엇보다 반 전 총장이 정치인으로서 시작하고자 한다면 동생과 조카의 비리혐의, 박연차 스캔들 등 본인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직접 국민 앞에 해명해야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철저한 검증으로 국민을 납득시켜야만 반 전 총장의 정치여정이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pej86@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헌재, 무더기 증거 채택…탄핵심판 속도 빨라진다
46명 조서 토대로 심리, 증인신문 안 거쳐도 돼 '시간 단축'…"많은 증거 확보한 셈"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심리하고 있는 헌법재판소가 국정농단 의혹 관련자들의 검찰 진술조서…
'정유라 이대 특혜' 김경숙 前 학···
중톱
'비선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의 딸 정유라씨(21)의 이화여대 …
반기문, 설 이후 입당 가닥…어디로···
중톱
대권을 향한 광폭행보에 나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설연휴 이후 기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