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울산

울산대 반구대연구소 상주 낙동면서 새 암각화 발견

(울산=뉴스1) 이윤기 기자 | 2017-01-04 12:05 송고
울산대 반구대 연구소가 상주 낙동면서 발견한 새 암각화. © News1

경북 상주시 낙동면 물량리의 낙동강변에서 새로운 유형의 암각화가 발견됐다.

이 암각화는 그동안 발견된 한국 암각화에 보이지 않던 유형으로 인물과 인면이 중심 제재라는 점에서 크게 주목된다.

상주 물량리 암각화의 조사와 보고는 울산대학교 반구대암각화유적보존연구소에 의해 이뤄졌다.

4일 반구대연구소에 따르면 물량리 암각화는 상주시청 공무원 김상호씨가 수년간 낙동면 일대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발견해 반구대연구소에 제보함으로싸 학술조사가 이루어지게 됐다. 이에 따라 반구대연구소는 지난 달 15일과 20일 두 차례 현장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상주 물량리 암각화는 북쪽을 바라보는 바위절벽의 중심 가로·세로 1125×320cm 크기의 암면에 새겨진 것으로 암면에서는 9점의 인면과 2점의 인물상 등 모두 11점의 암각화가 조사됐다.

암각된 두 인물은 각각 74×128cm와 104×173cm 크기로 이러한 크기의 인물 암각화는 그동안 조사된 국내 암각화중 단일 암각화 중 최대치다.

울산대 반구대 연구소가 상주 낙동면서 발견한 새 암각화의 도면. © News1

반구대연구소 소장 전호태 교수는 “물량리 암각화는 선각으로 형상을 만들어가는 거친 선 새김 방식으로 제작되었다. 제작연대를 판단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으나 수족을 과장해서 표현하거나 눈과 같은 특정부분을 강조한다는 점에서 한국 선사시대 암각화의 표현 방식을 충실하게 계승하고 있다. 한국에서 발견된 가장 큰 인물 암각화라는 점에서 조형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하였다.

울산대 반구대연구소 전호태 소장은 “낙동강을 내려다보는 자리에 있는 것으로 볼 때 수변제사(水邊祭祀)유적의 하나로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유난히 강조된 인물상의 두 눈은 물량리 암각화가 물의 근원에 대한 신앙이나 수신신앙과 관련되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대 반구대연구소는 관계기관과 협의해 앞으로 물량리 암각화에 대한 정밀실측조사를 실시해 유적의 정확한 학술적 가치를 규명하고 관련학계에도 학술자료를 제공할 계획이다.


bynae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