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인천

인천 주택보급률 101%…3년째 소폭 하락세

1000명당 주택 수는 365호

(인천=뉴스1) 최태용 기자 | 2017-01-02 13:52 송고
인천시청사 전경. © News1 강남주 기자

인천의 2015년 주택보급률이 101%로 3년째 소폭 하락세를 이어갔다.

인구 1000명당 주택 수는 365호로 2010년보다 22호 늘었다.

2일 국토교통부와 통계청이 발표한 '2015년 주택보급률'에 따르면 2015년 인천지역 주택보급률은 101.0%로 나타났다.

이는 6대 광역시 평균인 102.97%보다 낮지만, 서울(96.0%)과 경기도(98.7%)보다는 높은 것이다.

인천의 주택보급률은 2013년 101.7%, 2014년 101.3%로 하락하는 추세다.

2011년 101.8%를 기록하며 100%를 넘긴 주택보급률은 이듬해 102.7%로 정점을 찍었다.

주택보급률은 주택 수를 가구 수로 나눠 계산한다. 국토부와 통계청은 이번 통계에서 2010~2014년 주택보급률을 재산정해서 발표했다.

주택·가구 수 통계를 내는 인구주택총조사가 지난해 현장조사 방식에서 행정자료를 활용하는 등록 센서스 방식으로 달라지면서다.

이전 방식으로 집계됐던 인천의 주택보급률은 2011년 103.4%, 2012년 103.9%, 2013년 102%, 2014년 100.9%였다.  

인구 1000명 당 주택 수는 주택보급률이 100%에 미치지 못했던 2010년(99.8%)보다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2015년 인천 인구 1000명당 주택 수는 365.1호로 나타났다. 5년 전인 2010년 343.5호에서 21.6호가 늘어난 수치다.


rooster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