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무성 대선 불출마 선언…"탄핵 오늘부터 시작"(상보)

"보수 썩은 환부 도려내 합리적 보수 재탄생 밀알"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김정률 기자 | 2016-11-23 09:18 송고 | 2016-11-23 09:35 최종수정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지난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격차해소와 국민통합 경제교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6.11.22/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23일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친박 지도부에 대한 최후통첩으로 해석된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 제 정치 인생의 마지막 꿈이었던 대선 출마의 꿈을 접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식 출마 선언을 하지 않았으나 주변의 많은 사람이 (대선 출마를) 권고했고 저 역시 고민과 정리를 해왔다"며 "그러나 이제 이것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박근혜 정부 출범의 일익을 담당한 사람으로, 새누리당 직전 당대표로 지금의 국가적 혼란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정치는 책임질 때 책임 져야 한다. 저부터 책임지고 내려놓겠다"고 했다.

김 전 대표는 "앞으로 국가적 위기를 수습하고 무너진 헌정질서를 복원시키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비록 박근혜 대통령은 실패했지만 이것이 위대한 대한민국 실패로 이어지지 않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으로 초래된 보수의 위기가 몰락으로 이어지는 것을 방치할 수 없다"며 "보수의 썩은 환부를 도려내고 합리적 보수 재탄생에 밀알이 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또 김 전 대표는 "오늘 저는 당나라 고승 장자 스님의 말을 되새기고자 한다. '백척간두 진일보 시방세계 현전신(百尺竿頭進一步 十方世界現全身)', 이는 백척 높이의 흔들리는 장대 위에서 한발 더 내디딜 때 비로소 세계가 열린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김 전 대표는 "비상시국위가 새누리당 안에서 대통령 탄핵 발의를 앞장서기로 했다"며 탄핵 발의 시점은 "오늘부터 시작하면 되지 않겠는가"라고 답했다.

또 그는 "불출마 선언과 동시에 개헌도 추진할 것"이라며 "7명째 대통령 하에서 5년마다 한번씩 이런 비극이 계속 반복되고 있다.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를 끝으로 다시는 국민들에게 괴로움을 끼치면 안되겠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g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