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더민주, '회고록' 수세속 '최순실게이트' 공세 강화로 반격

與·국민의당, 문재인 향해 진상규명 촉구
더민주, 미르·K재단 의혹 규명 및 檢 '야당 편파기소' 대책 마련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6-10-19 10:56 송고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선실세 국정농단 편파기소 대책위 첫 회의에서 전해철 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10.19/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수세 속에서 반격의 돌파구를 찾고 있다.

특히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한 일련의 사건을 '최순실 게이트'로 명명하고 관련 의혹을 파헤치기 위한 총력전을 예고했다.

앞서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최근 펴낸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서 지난 2007년 11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노무현정부가 북한 의견을 물은 뒤 기권했고, 그 과정에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이던 문재인 전 대표가 개입됐다고 썼다.

문 전 대표는 이를 부인하고 있지만 새누리당은 '북한 결재' 의혹과 관련, 문 전 대표를 겨냥해 국정조사, 특검, 청문회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상규명을 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 전 대표를 향해 "일구사언(一口四言)으로 이러한 문제를 덮으려 해선 안 된다. 문 전 대표의 위기관리 능력과 리더십 문제에 강한 의구심을 가진다"고 비판했다.

이에 더민주는 선 문 전 대표를 옹호하는 한편 미르·K스포츠재단,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알려진 최순실씨와 그의 딸 정유라씨 등을 둘러싼 의혹 규명 목소리를 높였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회고록 사태와 관련해 "국기문란, 반역, 내통, 종북 등 무책임하고 끔찍한 말들이 한 나라를 책임진 집권당 지도부에 나온 말이라 할 수 있느냐"며 "새누리당의 품격을 바라지는 않지만 최소한 천박하지는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추 대표는 "새누리당은 안보 극장에서 한물간 낡은 매카시 영화를 틀려고 한다"면서 "하지만 우리 안보극장에는 제대로 된 안보를 상영할 것이다. 북핵을 폐기하면서 통일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최고위에선 최근 문제가 된 사건을 '최순실 게이트'로 명명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최순실 게이트는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최순실 게이트는 의혹제기 수준을 넘어 범죄사실로 확정돼가는 과정"이라면서 "만일 K스포츠재단 돈이 유령회사로 들어가고 그 집행을 관계자들이 회사에 이름을 올려서 했다면 이것은 엄청난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즉각 수사에 착수해 국민적 의혹을 해명해야 할 것이며 세금을 면제받고 출자한 공익재단의 돈이 어떻게 사유재산처럼 활용되는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더민주는 이날 오전 '최순실게이트 편파 기소 대책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의혹 규명 작업에 착수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