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2野 "與은 靑홍위병"…국감 증인채택 전향적 자세 촉구

추미애 "새누리당, 정권·측근·친인척 민생만 챙겨"
박지원 "떳떳하면 왜 채택 못하나, 국회 무용론"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서미선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0-10 09:29 송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16.10.10/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은 10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해 최순실씨 등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하려다 여당의 반발에 무산된 것과 관련해 새누리당의 전향적인 자세를 촉구했다.

추미애 더민주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새누리당을 보면 국회가 청와대 부속실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 국민의 편에 서겠다고 약속했던 초심은 사라지고 없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민생 지키겠다는 약속은 정권 민생, 측근 민생, 친인척 민생이었다"며 "새누리당은 이제라도 청와대로만 집중된 레이더를 국민들에게 돌려 민생을 챙기는 정당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비선 실세로 주목되고 있는 최순실씨의 딸 문제가 전혀 해명되지 않을 뿐더러, 관련된 증인들을 철저히 국감에서 블로킹하고 있다. 진실을 감추려고 하는 것"이라며 "이번 국감처럼 집권당이 진실을 감추기 위해 철저히 증인채택을 막고 있는 행태는 처음 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모습으로 어떻게 국민들에게 다가갈 수 있겠느냐. 진실을 감추려는 집권당의 눈물겨운 노력, 헌법기관들이 청와대를 보호하기 위해 홍위병으로 전락한 모습"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참석해 "떳떳하다면 왜 최순실, 우병우, 차은택, 안종범 이런 분들을 증인으로 채택시켜주지 않고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상근부회장만 증인으로 채택해 이 상임위, 저 상임위 돌아다니며 정부를 대신해서 변명하게 하는지 참으로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이러한 문제제기를 하는 야당에 대해서 정쟁을 일삼는다고, 발목을 잡는다고 (한다). 증인 채택 없는 국감을 어떻게 할 수 있느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렇게 해서 국감이 끝나면 언론은, 국민은 국회 무용론을 이야기 할 것"이라며 "(여당에게) 제대로 협력해서 국감하자고 다시 한번 촉구한다. 교문위 등 모든 것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새누리당이 단언을 내려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교문위 국감에서 야당은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된 최순실씨와 차은택 CF 감독, 이승철 전경련 상근부회장,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에 대한 증인신청을 요구했지만 새누리당이 이를 안건조정위원회에 회부, 일반 증인이 단 1명도 채택되지 못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6.10.1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