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더민주 "증인채택 막는 새누리당은 청와대 경호당"

"전경련 정권 비선실세 모금창구…스스로 해체해야"

(서울=뉴스1) 조규희 기자 | 2016-10-09 11:46 송고
© News1

더불어민주당은 9일 권력형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미르·케이(K)스포츠 재단의 국정감사 증인채택과 관련해 "최순실, 차은택씨의 국감 증인 출석을 막는 새누리당은 '청와대 출장소'"라며 여당을 강력 비판했다.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새누리당의 노골적인 국감지연 행위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가 이틀이나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못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새누리당은 야권의 권력형 비리, 정경유착의 의혹 해소를 위한 관련자의 증인채택 주장을 '정치공세'로 판단, 증인채택 등에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기 원내대변인은 "근거없는 정치공세라면 최순실씨와 차은택씨를 국감장으로 불러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히면 그만"이라며 "'청와대 경호당'으로 전락한 집권여당의 모습에 씁쓸한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한 모든 의혹의 배후로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지목되고 있는 상황에서 마치 '내 일이 아니라는 듯' 무대응으로 일관하는 청와대 역시 국민적 심판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걸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두 재단의 설립과 기금 출연에 관계된 전국경제인연합회를 향해서는 "전경련은 스스로 해체하고 자정의 길을 찾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 원내대변인은 "전경련은 정경유착의 고리를 단절하지 못했고 스스로 정권 비선실세의 모금 창구가 됐다"며 "특정 대기업의 이해를 대변하거나 정권의 마름 역할로 스스로의 권한와 역할에 먹칠을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playing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