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세종ㆍ충북

제9회 오장환 문학상에 이덕규 시인

신인문학상 '역류하는 소문' 박순희씨

(충북·세종=뉴스1) 김기준 기자 | 2016-09-12 18:02 송고
9회 오장환문학상 수상자인 이덕규 시인(사진 왼쪽),, 5회 오장환 신인문학상 당선자 박순희씨 © News1


실천문학사와 충북 보은문화원이 주관하는 ‘제9회 오장환문학상’ 수상자와 ‘제5회 오장환 신인문학상’ 당선자가 가려졌다.

12일 실천문학사에 따르면 제9회 오장환문학상 수상자로 이덕규(55) 시인을 선정했다.

수상시집은 ‘놈이었습니다’(문학동네 刊)이다.

제5회 오장환 신인문학상 당선자로는 ‘역류하는 소문’을 쓴 박순희(46·여)씨를 뽑았다.

이번 오장환문학상의 심사는 도종환·송찬호·최두석 시인이, 오장환신인문학상 심사는 김일영·안현미·조기조 시인이 각각 맡았다.

오장환문학상 심사위원들은 심사평에서 “선이 굵고 힘 있는 남성의 언어로 희미하게 남아있는 농업 경제의 잔영과 세속적 삶과 인물들을 감각적이고 생동감 있게 되살려낸 시집”이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시의 스케일이 넓고 깊은데다 가끔 시의 솜털에 휘파람을 불어주는 섬세한 면이 돋보였다”고 설명했다.

이 시인은 1998년 시 전문지 ‘현대시학’을 통해 등단한 뒤 ‘다국적 구름공장 안을 엿보다’(문학동네 刊)와 ‘밥그릇 경전’(실천문학사 刊) 등의 시집을 출간했다. 이번 수상작은 그의 세 번째 시집이다.

오장환신인문학상 심사위원들은 당선작인 '역류하는 소문'에 관해 "형태가 없는 소문의 이미지를 짜임새 있게 잘 표현한 시"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오장환문학상 수상자인 이 시인에게는 창작기금 1000만원, 오장환신인문학상 당선자인 박 씨에게는 500만원의 상금을 준다.

오장환 문학상은 보은군 회인면에서 출생해 한국 아방가르드 시단의 선구자로 평가받는 오장환(1918∼1951) 시인을 기리기 위해 2008년 제정했다.

그동안 최금진(1회)·백무산(2회)·최두석(3회)·김수열(4회)·최종천(5회)·윤재철(6회)·장이지(7회)·최정례 시인을 수상자로 선정했다.

시상은 '제21회 오장환문학제'가 열리는 오는 23일 보은읍 뱃들공원에서 한다.




soknisan8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