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고이케 도쿄지사, 제2한국학교 '백지화' 재확인

"지역 주민들도 언제, 어떻게 결정됐는지 몰라"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6-08-05 18:44 송고
고이케 유리코 일본 도쿄도지사(자료사진) © AFP=뉴스1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일본 도쿄도지사가 5일 전임 마스조에 요이치(舛添要一)가 약속했던 도내 '제2한국학교' 설립 계획에 대한 '백지화' 방침을 재확인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고이케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학교 백지화 방침은 변하지 않냐'는 질문에 "대답은 '예스'"라며 "지역에선 '한국학교 건설'이 언제, 어디서, 어떤 형태로 결정됐는지도 모른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도쿄도는 지난 2014년 7월 마스조에 당시 지사가 한국을 방문했을 당시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제2한국학교' 설립에 관한 협조 요청을 받은 뒤 신주쿠(新宿)구에 위치한 도쿄도 소유 부지 약 6100㎡를 유상 임대해주는 방식으로 '제2한국학교' 설립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고이케 지사는 7·31 도쿄지사 선거과정에서부터 이 같은 지원계획을 "백지 상태로 돌려놓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현재 일본 내에선 보육사·보육소 부족으로 보육소에 다니지 못 하는 '대기 아동' 수가 증가하는 등 보육난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외국인 학교 지원보다는 이 문제부터 서둘러 해결할 필요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마스조에 전 지사가 '제2한국학교' 부지로 임대해주려 했던 신주쿠구 부지엔 현재 구립 소학교의 임시 건물이 들어서 있다.

고이케 지사는 이날 회견에서 "선거 시작 전에 현지 주민들과 만났는데, (한국학교) 반대 서명자가 이미 2500명이나 됐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이것을) 어떻게 할지에 대한 (주민)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고이케 지사는 "(한국학교 건설에 대해) 지역 주민들에겐 충분한 설명이 없었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도유지(都有地)를 활용하는 것이라면 보육이나 노인 돌봄에 쓰였으면 한다는 요청이 있었다. 이에 대해 도청의 담당 부서에 어떤 형태로 어떻게 실현할 수 있을 것인지 연구해 달라고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전임 지사가 한국 정부와 한 약속을 철회하는 게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엔 "실제로 어떻게 (진행)돼온 것인지 잘 듣지 못했다"며 마스조에 전 지사로부터 직접 얘기를 듣고 한국학교 측 관계자들에게도 설명토록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해당 부지는) 도쿄에 있고, 일본이기 때문에 우리나라(일본)가 주체가 돼 판단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ys4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