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이화여대 감금행위 주동자 신속 사법처리"

경찰청장 "시위학생 안전 위해 많은 경찰 투입"

(서울=뉴스1) 차윤주 기자 | 2016-08-01 12:02 송고 | 2016-08-01 14:12 최종수정
강신명 경찰청장. 2016.7.2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강신명 경찰청장은 지난달 30일 감금상태에 있던 교수 등 7명을 구조하기 위해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에 공권력을 투입한 사안과 관련, "감금행위의 주된 주동자들에 대해 신속하게 사법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강 청장은 이날 오전 경찰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감금이라는 범죄행위로 갈등을 해소하는 것은 불법"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강 청장은 시위학생 200여명에 대응해 약 1600명의 경찰을 투입한 것은 과잉진압이란 지적에 대해 "학내, 특히 여학생이라 경력이 적으면 무리가 생길 수 있어 안전을 위해 여유있게 경찰력을 투입했다. 우선 통로를 개척해 감금된 분들만 구출하고 학교라는 점을 고려해 현장에서 아무도 검거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또 학생들이 농성만 했을 뿐 감금행위는 없었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감금이냐 아니냐는 논란은 무의미하다"며 "지난달 28일부터 감금된 피해자들이 23차례 112 신고를 했다. 본인 의사에 의해 그곳을 나갈 수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게 한 행위는 전형적인 감금행위"라고 규정했다. 
 
이화여대 학생들은 학교 측이 교육부의 '평생 교육단과대학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미래라이프대학' 설립에 반발하며 지난달 28일부터 학교 본관에서 점거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 과정에서 교수와 직원 등이 사흘째 본관 밖을 나서지 못하는 감금상태가 이어지자 경찰은 이들을 구출한다는 명목으로 경력 21개 중대(약 1600명)를 학교에 투입해 논란이 됐다.


cha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