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여야 원내수석, 1일 오전 회동…추경·세월호특별법 등 논의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조소영 기자, 서미선 기자 | 2016-07-31 18:18 송고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관영·더불어민주당 박완주·새누리당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 2016.7.1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일 회동을 갖고 추가경정예산과 세월호특별법 개정 등에 관해 논의한다.

31일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현안 브리핑을 갖고 "내일(1일) 오전 11시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간 회담이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앞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전화통화를 통해 우 원내대표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제안한 △백남기 농민에 대한 수사 청문회 △세월호특조위 활동연장 △검찰개혁에 있어 공조를 이루기로 했다고 전했다.

박 위원장은 이때 우 원내대표에게 한반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 반대에도 함께 해달란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기(3당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서 8월 임시국회 등 세월호특별법 연장, 추경에 대한 합의를 해나갈 것"이라며 "회담 후엔 야(野)3당 원내대표간 회동을 갖고 우 원내대표와 제가 합의한 내용들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자신과 우 원내대표를 포함해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까지 여야 3당 원내대표가 참석하는 회동은 오는 3일 추진하겠다고 박 위원장은 덧붙였다.

김도읍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에 대해 뉴스1과의 통화에서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간 만남을 갖기로 했다면서 "우리는 추경은 해야 하고 (야당이 주장하는)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은 받아들일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야당이 이외에 세월호특별법, 기획재정위원회와 정무위원회에서의 청문회 등 요구하는 게 6가지 정도는 된다"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김 원내수석은 "야당이 조선업계 구조조정으로 인한 실업대책, 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경이 꼭 필요하고 시급하다고 공감한 상황에서, 누리과정 등 여러 조건을 제시하면서 발목을 잡아 안타깝다"며 "추경의 시급성이나 효과 극대화를 위해 잠정 예정됐던 8월12일 내 추경 통과를 목표로 협상에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