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진영 "국민의당, 국민적 요구인 野 통합 힘 모아야"

"野에 서느냐, 與에 서느냐 따라 역사적 평가 다를 수 있어"

(서울=뉴스1) 김현 기자, 조규희 기자 | 2016-03-30 11:08 송고
진영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부위원장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장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6.3.3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진영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 부위원장은 30일 "국민의당이 정부 여당의 독주를 막아야 할 야당의 위치에 서 있다면 국민적 요구인 야권통합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진 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국민의당 입장에서도 전략적 사고가 필요하다"고 전제한 뒤 "제3당 자리를 굳힌다 하더라도, 야당의 위치에 서느냐 여당의 위치에 서느냐에 따라 역사적 평가는 다를 수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이번 선거는 신권위주의적 파당세력과 개혁과 미래를 지향하는 새로운 정치세력간 싸움"이라면서 "국민의 요구에 따라가는 정당이 돼야 한다. 국민이 따라오길 바라는 정당은 시대착오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겸허한 자기반성과 변화를 통해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는 더민주가 되겠다"고 말했다.


gayun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