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유럽

'브렉시트 저지' EU개혁안 타결…英 EU잔류 박차(종합)

(서울=뉴스1) 손미혜 기자 | 2016-02-20 10:20 송고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를 비롯한 유럽연합(EU) 28개국이 19일(현지시간) 이틀간 이어진 EU 정상회의에서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를 저지하기 위한 개혁안을 타결했다. © AFP=뉴스1


유럽연합(EU) 28개국 정상이 이틀간 이어진 협상 끝에 19일(현지시간) 영국의 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Brexit)를 막기 위한 협상을 타결했다.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 정상회의에서 브렉시트 저지를 위한 EU 개혁안 논의를 만장일치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영국은 오는 6월23일 예정된 국민투표에서 EU 잔류 결정을 내릴 가능성이 커졌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마라톤 회의 끝에 "영국이 EU 내 특별 지위(special status)를 갖게 됐다"며 "이번 협상은 영국이 EU에 잔류하도록 제안할 만큼 충분하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캐머런 총리는 다음날 오전 9시(한국시간 오후 6시)로 예정된 내각회의에 합의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캐머런 총리는 "영국이 유럽에 잔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국민투표 캠페인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캐머런 총리는 EU 내 영국 지위를 놓고 보수당 내에서 오랫동안 이어진 정치적 논쟁을 종식하는 개헌안을 관철하기 위해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투스크 의장 등 EU 지도부와 지속적인 협상을 벌여왔다.

캐머런 총리가 요구한 EU 개혁안에는 △난민 복지 축소 △비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영국을 위한 안전조치(safeguards) 마련 △EU 경쟁력 강화 △EU 통합 강화에 대한 선택적 적용(옵트 아웃·opt-out)이 포함됐다.

이중 영국 내 EU 이민자 복지 제한은 폴란드, 체코, 헝가리, 슬로베키아 등 동유럽 4개국의 강한 반발을 불러일으키면서 합의에 난항을 겪어 왔다. 프랑스와 벨기에 등은 특히 비유로존 영국에 대한 금융규제 예외 적용에 불만을 표해 왔다. 그러나 이들은 결국 유럽통합을 위한 영국 잔류 필요성 공감대로 협상안을 수용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해석된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번 협상이 "공정한 타협"이었다며 "영국에 지나치게 많은 권한을 줬다고 생각되지 않는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편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영국 협상이 EU 규칙에 대한 예외를 포함한다고 생각되지 않는다"며 평했다.


yeoulim@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막오른 트럼프 시대…축포 아닌 美쇠퇴의 시작?
[시나 쿨파]美정부, 중국과 무역전쟁 예고…보호무역주의 강화땐 몰락 불가피
정치는 경제의 결과물이다.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것은 세계화로 직업을 잃은 이른바 러…
반기문 "정치지도자 빨리 만날 것"···
중톱
귀국 후 민생 행보에 집중했던 반기문 전 총장이 정치 행보에 본격적으로 시…
서청원 최경환 '당원권정지 3년'…···
중톱
새누리당이 20일 서청원, 최경환, 윤상현 등 친박(親 박근혜) 핵심 의원 …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