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동영 "개성공단 건들지 말아라"…정치재개 신호탄

"정치란 주권자에 씨감자 나누는 일…이제 이야기 전하겠다"
트위터·페이스북 활동 재개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6-02-11 09:22 송고 | 2016-02-11 14:02 최종수정
정동영 전 통일부장관 페이스북 사진. © News1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양쪽에서 '러브콜'을 받아온 정동영 전 통일부장관이 11일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결정을 고리로 목소리를 내며 사실상 정치활동을 재개했다.

전북 전주덕진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할 것으로 알려진 정 전 장관은 설 연휴가 끝나고 정계복귀를 선언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앞서 국민의당 유성엽 김관영 의원 등은 정 전 장관과 만나 합류를 요청한 바 있다.

전북 순창에 은둔 중인 정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정권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조치는 무지와 무능의 소산"이라며 "정권 초에 한번, 정권 후반에 또 한번, 개성공단은 정권을 참 잘못 만났다"고 비판했다.

그는 "가슴이 아프다. 어떻게 만든 개성공단인데 그 실상도 의미도 잘 모르는 사람들이 문을 닫았다"며 "한반도는 과거 냉전시대로 돌아가고 국가 리스크는 더 커지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개성공단은 경제적 가치와 안보적 가치를 뛰어넘는다"며 "개성공단은 손에 잡히는 한국형 통일방안으로 이것을 닫는 것은 미래로 가는 희망의 문을 닫는 것이다. 개성공단을 지켜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전 장관은 지난 2004년 8월 당시 미국 럼스펠드 국방장관과의 회동에서 개성공단 설치는 조기 경보기능을 최소 24시간 이상 향상시키고 서울을 안전하게 하는 전략적 기능이 크다는 점을 언급했다고 소개, "속도조절을 주문하며 개성공단을 북핵문제와 연계해온 미국이 방침을 바꿔 공단 건설에 협조하게 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설득 논거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와 함께 SNS 프로필 사진도 '개성공단 건들지 말아라'란 문구가 쓰인 손팻말을 들고 있는 모습으로 바꿨다.

전북 순창에서 씨감자 농사를 지어온 정 전 장관은 "그 후, 한 해 동안 많이 들었다. 그 사이 감자꽃은 피고 졌다. 세상을 먹여살리는 종자를 기르고 싶었다"며 "정치란 주권자에게 씨감자 하나씩을 나눠 드리는 일이라 생각했다. 이제 많이 들었던 이야기들을 전하고자 한다"며 활동 재개를 알렸다.




smith@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 제주도 "관광객 폭발" 빈 객실이 없다…"충격"
▶ 총체적난국 現 상황... 합리적인 부동산 대책은?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靑,박대통령 취임후 마약류 8종 구매 · 지속처방
[단독]재임기간에 향정약 등 3124정 구입 2504정 사용…의료용 마약 2종은 신규 구매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 재임기간에 총 8개 마약류 의약품을 구매, 지속 처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6…
'D-2' 3野, '탄핵 외길' 공조 '공···
중톱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을 이틀 앞둔 7일, 야3당은 '공동 결의…
최순실국조 '맹탕 청문회'될까…최···
중톱
7일 열리는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