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올림픽축구] 신태용 "흔들릴 때 잡아줄 리더가 절실하다“


				

(도하(카타르)=뉴스1) 임성일 기자 | 2016-01-31 03:17:01 송고
30일(현지시각)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 경기에서 2대3으로 일본에게 통한의 역전패를 당한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아쉬워하며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 2016.1.31/뉴스1 © News1(도하(카타르)=뉴스1) 손형주 기자

신태용 감독이 충격적인 일본전 역전패와 관련해 "그래서 팀이 위기에 놓였을 때 흔들리지 않도록 잡아줄 리더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이 31일 오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끝난 일본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2-3으로 석패, 준우승을 차지했다.

잘했던 경기다. 먼저 2골을 넣었을 때까지는 거의 일방적인 한국의 페이스였다. 하지만 그 2골이 독이 됐다. 너무 일찍 승기를 잡았다는 생각에 취했고 그것이 역전패의 빌미가 됐다.

경기 후 신태용 감독은 "결과적으로 2-3으로 졌으니 변명할 것은 없다. 하지만 3실점한 것을 제외하면 완벽한 경기였다"고 말한 뒤 "오늘 경기를 통해 실점을 허용한 뒤 중심을 잡아줄 선수가 없다는 것을 느꼈다. 또 90분 동안 단 1%라도 방심하면 이런 결과가 나온다는 소중한 교훈을 얻었다. 이런 실수를 리우에서 반복하지 않도록 잘 준비해야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승기를 잡았을 때 더 몰아붙이지 못한 것도 아쉽다. 한 두 번의 찬스를 더 살렸다면 일본을 완전히 압박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토로한 뒤 다시금 "순간적으로 흔들렸을 때를 극복하기 위한 리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신 감독은 "리우 올림픽까지 6개월 남았다. 아시아 수준을 벗어난 더 강한 16개 팀과 싸워야한다. 당연히 우리도 지금보다는 수준 높은 팀으로 변모해야한다"면서 "공격적으로는 좋다. 하지만 한 번에 무너질 수 있는 게 우리 팀이라는 것도 느꼈다. 다시 반복하지 않도록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는 각오를 덧붙였다.




임성일 기자(lastuncle@)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6층건물을 산다.月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安 사퇴' 국민의당 비대위 체제…위원장 박지원
15명 이내 위원으로 구성, 비대위 구성까지 최고위 유지…최고위 7명 만장일치로 안건 의결
국민의당은 29일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의 동반사퇴에 따른 후속조치로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시…
시진핑 "北핵보유·병진노선 인정 ···
중톱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9일 북핵 문제와 관련, "북한의 핵보…
공기업 해외 신규투자 '금지'…자산···
중톱
앞으로 한국석유공사와 한국가스공사 등은 해외자원개발사업에 대한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