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올림픽축구] 신태용 "흔들릴 때 잡아줄 리더가 절실하다“

(도하(카타르)=뉴스1) 임성일 기자 | 2016-01-31 03:17 송고
30일(현지시각)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 경기에서 2대3으로 일본에게 통한의 역전패를 당한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아쉬워하며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 2016.1.31/뉴스1 © News1(도하(카타르)=뉴스1) 손형주 기자

신태용 감독이 충격적인 일본전 역전패와 관련해 "그래서 팀이 위기에 놓였을 때 흔들리지 않도록 잡아줄 리더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이 31일 오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끝난 일본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2-3으로 석패, 준우승을 차지했다.

잘했던 경기다. 먼저 2골을 넣었을 때까지는 거의 일방적인 한국의 페이스였다. 하지만 그 2골이 독이 됐다. 너무 일찍 승기를 잡았다는 생각에 취했고 그것이 역전패의 빌미가 됐다.

경기 후 신태용 감독은 "결과적으로 2-3으로 졌으니 변명할 것은 없다. 하지만 3실점한 것을 제외하면 완벽한 경기였다"고 말한 뒤 "오늘 경기를 통해 실점을 허용한 뒤 중심을 잡아줄 선수가 없다는 것을 느꼈다. 또 90분 동안 단 1%라도 방심하면 이런 결과가 나온다는 소중한 교훈을 얻었다. 이런 실수를 리우에서 반복하지 않도록 잘 준비해야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승기를 잡았을 때 더 몰아붙이지 못한 것도 아쉽다. 한 두 번의 찬스를 더 살렸다면 일본을 완전히 압박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토로한 뒤 다시금 "순간적으로 흔들렸을 때를 극복하기 위한 리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신 감독은 "리우 올림픽까지 6개월 남았다. 아시아 수준을 벗어난 더 강한 16개 팀과 싸워야한다. 당연히 우리도 지금보다는 수준 높은 팀으로 변모해야한다"면서 "공격적으로는 좋다. 하지만 한 번에 무너질 수 있는 게 우리 팀이라는 것도 느꼈다. 다시 반복하지 않도록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는 각오를 덧붙였다.




lastuncle@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올해 최대 107만 촛불의 외침…"탄핵의 봄 맞자"
17차 집회 朴대통령 즉각퇴진·특검 연장 등 촉구…3월1일 18차 '범국민의 날' 광화문 재집결
 25일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4주년에 맞춰 개최된 2월 마지막 촛불집회에 전국적으로 107만명의 …
촛불 "주권자 힘을" vs 태극기 "저···
중톱
3월 초순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리 종결이 예상되는 가운데 25일 서울 도심에…
말레이경찰 "北 현광성에 체포영장···
중톱
말레이시아 경찰이 김정남 살해 용의자인 현광성(44) 북한대사관 2등 서…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