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올림픽축구] 신태용 "흔들릴 때 잡아줄 리더가 절실하다“

(도하(카타르)=뉴스1) 임성일 기자 | 2016-01-31 03:17 송고
30일(현지시각)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 경기에서 2대3으로 일본에게 통한의 역전패를 당한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아쉬워하며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 2016.1.31/뉴스1 © News1(도하(카타르)=뉴스1) 손형주 기자

신태용 감독이 충격적인 일본전 역전패와 관련해 "그래서 팀이 위기에 놓였을 때 흔들리지 않도록 잡아줄 리더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이 31일 오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끝난 일본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2-3으로 석패, 준우승을 차지했다.

잘했던 경기다. 먼저 2골을 넣었을 때까지는 거의 일방적인 한국의 페이스였다. 하지만 그 2골이 독이 됐다. 너무 일찍 승기를 잡았다는 생각에 취했고 그것이 역전패의 빌미가 됐다.

경기 후 신태용 감독은 "결과적으로 2-3으로 졌으니 변명할 것은 없다. 하지만 3실점한 것을 제외하면 완벽한 경기였다"고 말한 뒤 "오늘 경기를 통해 실점을 허용한 뒤 중심을 잡아줄 선수가 없다는 것을 느꼈다. 또 90분 동안 단 1%라도 방심하면 이런 결과가 나온다는 소중한 교훈을 얻었다. 이런 실수를 리우에서 반복하지 않도록 잘 준비해야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승기를 잡았을 때 더 몰아붙이지 못한 것도 아쉽다. 한 두 번의 찬스를 더 살렸다면 일본을 완전히 압박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토로한 뒤 다시금 "순간적으로 흔들렸을 때를 극복하기 위한 리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신 감독은 "리우 올림픽까지 6개월 남았다. 아시아 수준을 벗어난 더 강한 16개 팀과 싸워야한다. 당연히 우리도 지금보다는 수준 높은 팀으로 변모해야한다"면서 "공격적으로는 좋다. 하지만 한 번에 무너질 수 있는 게 우리 팀이라는 것도 느꼈다. 다시 반복하지 않도록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는 각오를 덧붙였다.




lastuncle@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국정위 "경찰권 통제 · 견제 균형 원리 찾기 과제"
박범계 분과위원장 "국민 우려 불식시키지 못하면 또 다른 권력기관 만들겠다는 것과 같아"
박범계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정치행정분과 위원장이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경찰 권력 비대화 …
다음주 동시다발 청문회, 文정부 ···
중톱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 인준절차가 이낙연 후보자의 배우자 위장전입 …
文정부 '골격 잡기' 숨가쁜 국정기···
중톱
문재인 정부 5년간 국정 운영의 밑그림을 그리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22일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