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日네티즌 위안부 합의 비판적…"아베 사상최악 매국노"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2015-12-28 20:27 송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AFP=News1


한·일 양국 정부가 28일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합의에 이른 것에 대해 일본 네티즌들 사이에서 비난이 확산되고 있다.

일본의 대표적 인터넷 포털 사이트인 야후재팬에는 협상 타결 소식이 전해진 오후 3시40분께부터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에 실망했다", "도대체 무엇을 하는 것이냐" 를 비롯해 강도 높은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아이디를 비공개한 한 네티즌은 "아베 총리는 이미 해결이 끝난 문제에 대해 다시 사죄와 배상을 하겠다고 했다"면서 "이는 정말이지 사상 최악의 매국 행위다"고 비난했다.

이 네티즌은 "아베 총리는 미래 세대에 사죄의 숙명을 남기지 않기 위해서라고 변명했는데 그 것은 말장난일 뿐"이라면서 "아베 총리는 게다가 10억엔을 주기로 약속했는데 이는 책임 지지 못할 행동으로 정말 사상 최악의 매국노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위안부 피해자를 비하해 'sexslavejapan(일본의 성노예)'라는 아이디를 쓴 네티즌은 "이번 위안부 문제 합의는 한국 정부의 완전한 승리"라면서 "일본 정부는 그토록 싫어하던 일본군의 관여를 인정한 것도 모자라 그토록 거부하던 국비 배상까지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그는 "이로써 일본군이 직접 20만명의 한국 여성을 납치 감금해 성노예로 범하고 죽인 사실을 공식 인정한 것"이라면서 "이제 다른 나라들은 이 사실을 교과서에 쓸 수 있게 됐다"고 지적했다.

다른 네티즌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10억엔 기금 조성한 것에 대해 집중 비난하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10억엔을 살포하고 무리하게 매듭 지은 것은 저학력 아베 신조 다운 방법"이라면서 "이번 협상으로 일본은 한국의 먹이가 됐다"고 밝혔다.

아이디를 비공개한 다른 네티즌도 "빈곤이 사회 문제가 되고 있고 올림픽에 많은 돈이 드는 상황에서 일본에 새 기금을 만들 돈이 어디에 있냐"면서 "재원은 결국 일반 시민들이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jhk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