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전문]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관훈클럽 토론 모두발언

(서울=뉴스1) | 2015-12-08 10:00 송고 | 2015-12-08 14:55 최종수정

국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 문재인입니다.

대한민국은 지금 선진국 문턱에서 그 문턱을 넘지 못하고 거꾸로 역주행하고 있습니다.

박근혜정부에서 대한민국 경제는 실패하고 있습니다.
우리경제 한마디로 불평등한 경제가 되었습니다.
극심한 불평등이 성장을 가로막고 있습니다.
노무현 정부 때 2만달러를 넘어선 1인당 국민소득은 7년째 제자리걸음을 하다가 이제는 아예 뒷걸음질치고 있습니다.
수출은 마이너스고, 가계부채는 1166조로 사상 최대입니다.
청년실업률, 비정규직 모두 사상 최대입니다.

박근혜정권은 극단적인 이념정치, 두 국민 정치로 국민을 분열시키고 민주주의마저 무너뜨리고 있습니다.
국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역사 국정교과서를 강행하고 대통령이 자국의 국민을 IS와 같은 테러세력으로 매도하는 상식 이하의 일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쌀값폭락에 항의하는 농민이 물대포를 맞고 사경을 헤매고 있는데도 어느 한 사람 사과 한 마디, 위로 한 마디 없습니다.  

대한민국의 국격마저 떨어지고 있습니다.
세계 주요 언론이 한국에 대한 우려와 비판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독재자의 딸이 노동자를 탄압하고 있다"는 '더 네이션'의 기사에 한국정부 외교공관에서 수차례 항의와 압박성의 전화를 한 사실이 해당 기자의 폭로로 밝혀졌습니다.  
국격추락을 넘어서 국제망신입니다.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 어쩌다 이렇게 됐습니까?
대한민국이 이렇게 침몰해서는 안 됩니다.
바꿔야 합니다.  

저와 새정치민주연합은 불평등한 경제에 맞서 싸울 것입니다.
낡은 경제를 타파하고 새경제로 나아가겠습니다.
박근혜정부의 민생파탄과 민주주의 퇴행 반드시 막아내겠습니다.
결코 물러서지 않겠습니다.  
그 길에 모두의 힘을 모으겠습니다.
그렇지 못한다면 국민과 역사에 죄를 짓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국민 여러분, 지금 대한민국을 바꿀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내년 총선에서 의회권력을 교체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시작입니다.
그리고 그 힘으로 2017년 정권교체까지 이뤄야 합니다.

우리당이 많이 부족한 줄 잘 압니다.
더 혁신하고 더 단합하겠습니다.
총선승리를 위해 기득권을 내려놓고 국민이 바라는 인적혁신도 하겠습니다.
유능한 경제정당, 든든한 안보정당, 강력한 수권정당이 되겠습니다.
그리하여 희망을 다시 만들겠습니다.
옳은 길이라면 두려움 없이 헌신하고 책임질 각오가 되어 있습니다.
국민들께서 힘을 모아주십시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