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정책

세계 최대 시화호 조력발전소, 3일부터 조기 발전

| 2011.08.02 02:00:00 송고

 (뉴스1=서울)염지은 기자 = 국토해양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전력수급 안정을 위해 시화호 조력발전소에 대해 3일부터 조기 전력생산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시화호 조력발전소는 지난 4월부터 단계별 시험운전을 진행 중이다. 당초 11월부터 본격 가동할 계획이었으나 올 여름 전력수요 급증에 따라 시험운전이 완료된 6기의 발전기부터 우선 가동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8월부터 인구 16만 도시의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15백만㎾h의 전력 생산이 가능하다. 국토부는 11월까지 나머지 4기의 발전기 시험운전기간 동안에도 전력 생산량을 단계적으로 증가시켜 전력 수급난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시화호 조력발전소는 세계 최대규모로서 2004년 12월 공사 착공 이후, 7년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금년 12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사업이 완료되면 시설용량이 25만4000㎾로 프랑스의 랑스 조력발전소(24만㎾)보다 큰 세계 최대규모를 자랑하게 된다.

 

 연간발전량도 소양강댐의 1.56배인 5억5200만㎾h로, 인구 50만 도시의 가정에 무공해 청정에너지 공급이 가능하다.

 

 또한, 유류수입대체 효과(86만2000 배럴/년)로 연간 약942억원, CO2 발생저감(31만5000톤/년)으로 연간 약66억원을 절감하는 등 국가에너지 자급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senajy7@new1.kr 

   


senajy7@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새정치연합, 차기 비대위원장에 문희상 의원 유력
친노 진영 지지, 18대 대선 패배 후 비대위 맡아 당 수습…유력후보 이석현도 文 추천
새정치민주연합을 이끌 차기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문희상 의원(5선)이 유력한 것으로 18일 알…
현대차 "한전부지 개발, 8년간 30···
 현대자동차가 10조5500억원에 인수한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에 대해 향후 8년간 개발에 ···
"한전부지 10조에 현대차 낙찰" 소···
서울 강남의 마지막 금싸라기 땅으로 불리는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입찰에 참여했던 삼성전자···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