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서울

서울시 내년 청년예산 600억→1200억으로 2배증가

총 예산 27조 4531억원에 비해서는 1% 미만 비중

(서울=뉴스1) 정혜아 기자 | 2015-11-10 16:04 송고 | 2015-11-10 17:37 최종수정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달 22일 오후 최근 청년 벤쳐기업이 많이 들어선 서울 성동구 일대를 방문했다. 2015.10.22 © News1
서울시 청년 관련 예산이 내년에는 올해의 두 배 수준까지 늘어난다. 청년층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고 있다고 해석된다. 

시가 10일 시의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힌 2016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청년을 위한 예산이 1208억7800만원 수준이다.

올해 청년 관련 예산으로 약 600억원이 반영된 것을 감안하면 두 배로 급증한 것이다.

다만 내년도 시의 총 예산이 27조 4531억원인 것을 감안하면 청년 관련 예산 비율은 0.44%에 불과하다. 여전히 청년 관련 예산이 1%에도 미치지 못 한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360억원이 들어가는 자치구 청년 맞춤형 주택 공급 사업에 가장 많은 자금이 투입된다.

그 다음으로 대학생 희망하우징 공급 240억원, 청년 뉴딜일자리 확대 211억원 순으로 예산이 반영됐다. 

최근 포퓰리즘 논란이 일고 있는 서울시 청년수당 정책 역시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됐다.

시는 만 19~29세 청년 3000여명 대상으로 월 최대 50만원을 지원하는 '서울 청년활동 보장' 사업을 위해 90억원을 배정했다며 청년의 능동적 자립활동 강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청년들이 새로운 영역을 개척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 청년활동 보장은 지정 교육·연수기관의 수료생을 지원하는 중앙정부의 예산과 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wit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