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정책

방심위, 노무현대통령 일베 이미지 쓴 '한밤의 TV연예'에 경고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15-10-22 15:44:12 송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 News1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박효종)가 일간베스트(일베) 사이트 등에 유포된 고 노무현 대통령의 이미지를 사용한 SBS의 '한밤의 TV연예'에 '경고'조치했다.

방심위는 22일 전체회의를 열고 연예정보 프로그램에서 영화 ‘암살’ 포스터를 노출하면서, 원래의 이미지가 아닌 일베 등에서 유포된 고 노무현 대통령의 왜곡된 이미지를 사용한  SBS-TV '한밤의 TV연예'에 대해 ‘경고’를 내렸다.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방송의 품위를 손상했다는 이유에서다.

이날 회의에서는 아울러 출연자들이 의도적으로 간접광고주의 상품을 언급하거나 과도하게 부각시켜 시청 흐름을 방해하는 등 해당 상품에 광고효과를 준 프로그램들에 대한 무더기로 법정제재가 이뤄졌다.

Mnet, tvN의 '슈퍼스타k7'은 프로그램 시작 직후 간접광고주의 차량 내외부 모습을 클로즈업해 보여주고, 심사위원이 각기 간접광고주의 차량을 타고 이동하는 장면, 우승자 등에게 제공되는 간접광고주의 상품을 전체화면으로 보여주면서 ‘슈퍼스타 프리미엄의 완성 영국 스포츠 세단’이라고 언급하는 장면 등을 방송해 ‘경고’를 받았다. 

SBS플러스, SBS funE의 '셰프끼리'는 간접광고주의 상품(육포)에 대해 출연자들이 맛 품평을 하는 등 자세히 언급하는 내용을 방송해 ‘경고’를 받았다. 또 tvN, 스토리온의 '삼시세끼 정선편'은 별도 영상물을 통해 간접광고주의 상품에 광고 효과를 주는 내용을 방송광고와 명확한 구분없이 방송해 ‘주의’조치됐다.

tvN, 스토리온, 올리브네트워크의 '내친구와 식샤를 합시다'는 간접광고주의 로고를 의도적으로 장시간 노출하거나 자막과 내래이션으로 구체적으로 언급하고, 이와 관련된 별도 영상물을 편성해 ‘주의’를, Mnet '언프리티 랩스타2'도 유사한 내용으로 ‘주의’를 각각 받았다.  

이밖에도 방심위는 경마정보를 제공하면서 사행행위를 조장하는 내용을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에 방송한 리빙TV '예상TV경마'에 대해 ‘해당 방송프로그램의 관계자에 대한 징계 및 경고’를 의결했다. 이 프로그램은 유료정보서비스 이용을 유도하는 내용과 함께 협찬이 금지되어 있는 경마정보지를 협찬주로 고지하기도 했다.


권영미 기자(ungaungae@)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6층건물을 산다! 월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3년간 귀 막고 4.5조 퍼준 산은…'배당 잔치'까지
[무책임한 구조조정]STX조선 법정관리주장 외면…대우조선 부실 눈감고 '배당금 수천억'
"회생 가능성이 없다, 법정관리를 해야 한다." vs "추가 자금을 투입하면 살 수 있다."STX조선해양을 …
20대 국회 오늘 개원…원구성 진통 ···
중톱
 20대 국회가 30일 개원한다.   4·13 총선을 통해 당선된 여야 300…
반기문, 대망론 불지피고 오늘 방···
중톱
대권 도전 시사 발언으로 '충청권 대망론'에 불을 지핀 반기문 유엔사무총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