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중동ㆍ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 군부 쿠데타 선포…과도정부 해산

(서울=뉴스1) 손미혜 기자 | 2015-09-17 21:57 송고
부르키나파소 대통령 경호부대 소속 길버트 디엔데레 육군 장성. © AFP=뉴스1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 군부가 17일(현지시간) 쿠데타를 선포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부르키나파소 대통령 경호부대 소속 길버트 디엔데레 육군 장성은 이날 쿠데타로 과도정부가 해산됐으며 새로운 국가민주주의위원회가 과도정부를 대신해 총선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블레즈 콩파오레 전 대통령을 추종하는 군부로 전날 각료회의에 난입해 마이클 카판도 대통령과 야코바 지다 총리를 비롯한 일부 장관들을 전격 체포했다. 다음달 11일로 예정된 총선을 한달 앞둔 시점에 이뤄진 쿠데타다.

군부는 쿠데타를 선포한 뒤 부르키나파소 전역에 통행금지를 시행했으며 추가적인 통보가 있기 전까지 지상·영공의 국경을 통제하겠다고 공표했다.

콩파오레 전 대통령은 27년간 부르키나파소를 장기집권해왔으나 정권연장을 도모하다 쿠데타로 축출되면서 지난해 10월 외국으로 망명했다. 카판도 대통령을 선두로 과도정부를 출범시킨 군부는 총선을 통한 정권 이양을 약속했었다.

군부의 연이은 쿠데타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비롯해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등은 카판도 대통령 등 인질의 즉각적이고 무조건적인 석방을 촉구하고 나섰다.


yeoul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