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외통위, 日 강제징용시설 유산등재 '반대' 방문 외교 나서

3개 대표단 꾸려 9일부터 세계유산위원회 위원국 방문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2015-06-09 18:03 송고 | 2015-06-09 18:05 최종수정

© News1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위원장 나경원)가 일본이 추진하는 조선인 강제노동시설의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를 막기 위한 의원외교에 나섰다.

외통위 소속 일부 여야 의원들은 총 3개 대표단을 구성해 9일부터 이달 말까지 순차적으로 세계유산위원회 위원국들을 직접 방문한다고 밝혔다.

여야 외통위원들은 일본 강제노동시설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에 반대하는 의견을 위원국 측에 직접 전달하고, 해당국 의회에도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할 계획이다.

새누리당에서는 나경원 위원장을 비롯해 박상은·윤상현 의원이, 새정치민주연합에서는 원혜영·이해찬 의원이 대표단을 꾸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페루, 콜롬비아, 카자흐스탄, 크로아티아 등을 순차적으로 방문할 예정이다.

앞서 외통위는 일본의 강제징용시설 세계유산 등재추진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의결하고, 유산위원회 위원국들에게 호소 서한을 보낸 바 있다.

나경원 위원장은 "유산등재 문제를 한·일 간 대결로 보고 싸우는 것이 아니라 국제 사회에 역사적 사실을 명확히 알린다는 차원에서 다양한 채널을 통해 노력하는 것"이라며 "대표단의 의원외교 활동이 좋은 결과를 거두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eriw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