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정책

원전 2기 더 짓는다…2029년까지 삼척 또는 영덕에

제7차 전력수급계획 국회 제출…"전력 수요, 2029년까지 연평균 2.2% 늘어"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2015-06-08 09:18 송고 | 2015-06-08 10:46 최종수정

신고리원전 3호기 전경(뉴스1 자료사진)© News1 조창훈 기자
정부는 2029년까지 국내 전력 수요가 매년 3.06% 늘어난다고 판단, 원전 2기를 추가로 짓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이하 전기본·2015~2029년)'을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전기본은 향후 15년간 필요한 전력량과 이를 어떻게 공급할지를 담은 내용으로 2년마다 작성된다. 7차 전기본의 경우 2015년부터 2029년까지의 내용이다.

 

산업부는 2029년까지 전력소비가 매년 2.2% 늘어나 2029년 전력소비량이 6568억kW까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 같은 수요전망은 6차 전기본 당시 내놓은 3.4%에 비해 현저히 낮아진 수준이다. 목표 예비율은 6차 전기본때와 동일한 22%로 잡았다.

 

산업부가 전력수요 전망을 낮춘 것은 경제성장률의 저하로 전기사용량이 줄어든데다 과거 수요전망을 너무 높게 잡았다는 지적을 받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산업부는 늘어나는 전력수요를 150만kW급 원전 2기로 충당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원전 운영기관인 한국수력원자력은 삼척 또는 영덕에 신규 원전을 짓겠다는 내용을 담은 건설의향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최종입지는 2018년 발전사업 허가단계에서 확정될 방침이다.

 

대신 지난 6차 전기본에서 신규 설비로 포함됐으나 아직 진행되지 않은 한국남동발전의 영흥화력 7·8호기, 동부하슬라파워 1·2호기 등 화력 4기의 건설은 취소하기로 했다. 영흥화력 7·8호기는 석탄이냐 액화천연가스(LNG)냐 사용연료를 두고 아직 협의가 안돼 착공되지 못했고 동부하슬라파워 1·2호기도 송전선로 건설 문제로 좌초됐다.

 

또 40년 이상 오래된 석탄화력 발전소에 대해서는 환경성이 개선되는 경우에만 허용하기로 했다고 산업부는 전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7차 전기본은 이산화탄소 배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저탄소 전원구성을 함으로 국제적으로 논의 중인 포스트 2020(POST 2020)에 적극 대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2029년 전원구성을 석탄 32.2%, 원전 28.5%, 액화천연가스(LNG) 24.7%, 집단에너지 5.8%, 신재생에너지 4.6%로 계획했다. 6차 전기본과 비교하면 석탄 비중은 2.5%p 줄어든 반면 원전 1.1%p, LNG 0.4%p, 집단에너지 1.2%p, 신재생 0.1%p 등
비중이 늘었다.

산업부는 사업자 설명회(9일), 공청회(18일), 국회 상임위 보고(6월 중) 등의 일정을 거쳐 6월말에 7차 전기본 최종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한편 관심이 쏠리는 고리 1호기의 2차 계속운전 여부에 대해서는 결정을 미뤘다.

 

정양호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고리 1호기의 계속운전 여부는 안전성과 경제성, 국가 전력수급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18일 이전에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agoojoa@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