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서울

[전문]박원순, '메르스 감염 의사 1천명과 접촉' 관련 서울시 대책 발표

(서울=뉴스1) | 2015-06-04 23:11 송고 | 2015-06-04 23:12 최종수정
박원순 서울시장은 4일 오후 10시40분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메르스에 감염된 서울의 한 의사가 의심 증상에도 불구하고 1000명이 넘는 불특정 다수의 시민들을 만났다고 밝히며 서울시의 긴급대책 등을 발표했다. 다음은 발표 전문이다. 

[전문]

우선 밤늦은 시간에 기자 여러분들을 불러내서 송구하다. 매우 절박한 심정으로 이곳에 섰다. 서울 소재의 메르스 환자의 사안이 매우 중요하고 심각한 사안이라고 생각해서 긴급회의를 열었다.

1일 서울시 소재 35번 환자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사회와 직결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일이 최우선의 과제라고 생각한다. 확진 판정을 받은 의사는 29일부터 경미한 증상을 보였고 30일부터 증상이 심화됐다.

5월30일에는 개포동 재건축행사에 참석했다. 1500여명의 사람이 감염 위험에 노출됐다. 35번 환자는 이틀동안 여러곳에서 동선이 확인돼 전파, 감염의 의혹이 있다. 환자는 31일에 이르서야 시설 격리됐다. 6월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담당 공무원이 보건복지부 주관 회의에서 인지한 사실이다. 서울시는 이런 엄중한 사실에 대해서 정보를 공유받지 못했다. (재건축행사에 참여한) 1565명이, 실제로는 이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메르스 위험에 노출됐다고 생각한다. 이들에게 해당 사실을 알리고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서 보건복지부에 후속 조치를 요청했다.

보건복지부 담당 국장에게 연락을 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 해당 주무관들에게 조속한 조치 요구했다. 그러나 관계 공무원은 정확한 정보는 없고 1565명의 참석자 명단도 확보하고 있지 않았다. 아울러 보건복지부에서는 행사 참석자들을 수동 감시하겠다는 의견을 시에 보내오기도 했다. 수동 감시 수준의 미온적인 조치로는 시민의 안전을 지킬 수 없다고 판단했다.

서울시는 참석자 리스트를 입수했다. 참석자 명단을 입수해서 바로 질병관리본부에 제출하고 해당 자료에 대한 적극적인 공개를 요구했다. 이후 금일 대책회의를 거치면서 서울시가 직접 나서야 한다는 인식에 이르렀다. 자체적으로 해당 사실을 개인에게 통보하고 확산 방지를 위해 자택에 머물것을 요청할 것이다. 요청은 이미 시작됐다.

메르스 위험에 노출됐을 위험이 있는 일반 시민의 건강, 안전을 위해서 35번 환자의 이동동선을 빠른 시간내에 공개할 생각이다. 자발적인 격리도 충분한 조치가 아닌 바 시민의 안전을 위해서 1565명 전원에 대해서 외부출입 강제금지할 것을 검토 중에 있다.

이 과정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겠다. 시민의 삶을 지키는 길에 서울시가 직접 나설 것이다. 서울시의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서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일에 집중할 것이다. 자체적으로 더 강력한 대책을 세울 것이다. 제가 직접 대책본부장으로 진두지휘하겠다.

시민 여러분 힘을 보아주십시오. 우리는 어려울 때 힘을 모아온 저력이 있다. 메르스가 위협적이더라도 극복하지 못할 것은 없다. 메르스의 급속한 확산을 막고 위기 극복에 힘을 모아갑시다. 서울시도 최선을 다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