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일반

[단독]윤순봉 삼성생명재단 초대 대표, 이재용 이사장 보필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 2015-05-28 16:08 송고 | 2015-11-10 15:13 최종수정
윤순봉 삼성서울병원 사장. 2013.07.10/뉴스1 © News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사장직을 맡고 있는 삼성생명공익재단 초대 대표이사에 '전략가'로 꼽히는 윤순봉 삼성서울병원 사장이 추대됐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지난 15일 열린 임시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윤순봉 삼성서울병원 사장을 대표이사로 추대했다고 28일 밝혔다. 당시 이사회에서는 5월 30일자로 임기가 만료되는 이건희 이사장의 후임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신임 이사장으로 선임하기도 했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삼성문화재단, 삼성복지재단, 호암재단과 함께 대표적인 삼성의 비영리재단 중 하나다. 저소득층 가정을 위한 보육사업과 삼성서울병원, 노인복지시설인 삼성노블카운티를 건립해 운영하고 있다. 1982년 사회복지법인 동방사회복지재단으로 설립돼 1991년 현재의 이름으로 바뀌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비영리 재단도 대표이사를 두고 있는 경우가 많다"며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의료부터 노인복지, 어린이집 운영지원 등 규모가 큰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어 상근 대표이사가 필요하다는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윤순봉 사장은 삼성생명공익재단이 운영하고 있는 삼성서울병원 사장이다. 2011년 부임할 당시 비의료인이 삼성서울병원 사장이 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윤 사장은 경제연구소에 있으면서 이건희 회장의 '신경영' 혁신을 이론으로 정립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삼성그룹 비서실 재무팀, 삼성 전략기획실 홍보팀장 등을 거쳐 삼성 석유화학 대표에 이어 삼성병원 사장이 됐다.

윤 사장은 이재용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을 보필해 삼성그룹의 사회공헌 활동의 저변을 넓힐 것으로 관측된다. 



song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