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여야, 독도도발 日외교청서 맹비판…"총성없는 전쟁"

與 일본 규탄 결의안 발의키로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유기림 기자, 서미선 기자 | 2015-04-07 10:48 송고

 

상명대학교 학생들이 6일 천안캠퍼스에 조성되어 있는 독도조형물에서 일본의 독도 야욕에 대해 “독도는 우리땅”을 외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상명대 제공) 2015.4.6./뉴스1 © News1

여야는 7일 일본이 외교청서를 통해 독도가 자국 고유 영토라고 주장한 데 대해 "노골적 도발을 저지해야한다"고 한 목소리로 맹비판했다.

새누리당 원유철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한국이 독도를 불법점거하고 있다는 어처구니없는 주장을 담은 교과서 검정을 발표한 데 이어 오늘은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외교청서를 발표해 온 국민이 공분하고 있다"며 "양국 외교장관이 새로운 협력관계를 구축하자고 합의한지 불과 보름만에 배신한 것"이라고 규탄했다.

원 의장은 "개탄스럽기 짝이 없는 일로, 일본은 미래세대가 거짓 역사를 배우고 자라면 반드시 일본 미래에 부메랑이 돼 돌아온다는 것임을 명심하라"며 "일본의 역사왜곡과 영유권 도발은 '총성없는 전쟁' 수준인 만큼 우리 정부도 규탄 정도로 대응할 게 아니라 외교력을 총동원해 일본의 노골적인 독도 침탈과 도발을 반드시 저지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홍일표 정책조정위원장은 "일본 역사 왜곡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 강력한 규탄 결의안으로 엄정한 대응을 해야한다"며 "정부에 강력한 대응을 촉구하는 한편 국회에서도 강력한 대응의지를 밝혀야 한다"고 제안했다.

독도가 지역구인 박명재 의원(경북 포항시남구·울릉군)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이 미래 선전포고를 한 것"이라고 규탄하면서 우리나라 교과서에 일본의 역사왜곡 명시, 독도 실효적 지배 강화 등 대책을 정부에 촉구했다.

비공개 원내대책회의에서 유승민 원내대표는 홍일표 정조위원장의 건의를 받아들여 당 차원에서 외교통일위원회나 동북아역사왜곡대책특위에서 결의안 발의를 적극 검토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새정치민주연합 역시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해 맹비판했다.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본이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망언을 또 다시 하고 모든 중학생들에게 역사왜곡 교과서를 배우게 하고 있다"며 "일본은 다시 한번 과거사에 대해 철저히 반성하고 대한민국 국민에게 속죄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안 원내수석부대표는 우리 정부에도 "말이 아닌 행동으로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요구했다.




eriwhat@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