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쇼트트랙] 심석희, 세계선수권 1500m 銀

최민정은 동메달, 금메달 1개도 획득하지 못하며 부진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5-03-15 00:23 송고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심석희가 세계선수권대회 15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뉴스1 © News1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심석희(세화여고)가 세계선수권대회 15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심석희는 14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31초472를 기록, 아리안나 폰타나(이탈리아·2분31초392)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세계선수권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던 심석희는 아쉬운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심석희에 이어 최민정(서현고)이 2분31초502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차지했고 김아랑(한국체대)이 4위에 올랐다.

여자 1500m는 한국 선수들이 가장 강세를 보이고 있는 종목이다. 앞서 월드컵 시리즈에서 최민정과 심석희가 각각 종합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그러나 올해는 폰타나의 기세에 밀려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오르지 못했다.

이어 열린 남자부 1500m에서도 한국 선수단은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박세영(단국대)이 혼자 결승 무대에 나섰지만 2분18초197로 4위에 그쳤다.

금메달은 러시아의 유망주 세멘 엘리스트라토프(2분18초096)의 차지였다.

기대를 모았던 에이스 신다운(서울시청)은 준결승에서 탈락해 결승 무대에 나서지 못했고, 러시아로 귀화한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은 2분18초254로 5위에 올랐다.

한국 남녀 대표팀은 500m에서도 메달을 추가하지 못했다. 여자 500m에서는 최민정이 유일하게 결승에 올랐으나 54초371의 기록으로 4위에 머물렀다.
 




alexe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