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문희상 "누가봐도 공공기록물, 무슨 찌라시 타령인가"

"무소불위 권력이라로 진실 못 감춰"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서미선 기자 | 2014-12-08 09:34 송고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대위원장 /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새누리당 지도부와 가진 회동에서 '정윤회 동향보고' 문건을 찌라시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누가봐도 찌라시가 아닌 대통령기록물, 공공기록물임이 분명한데 무슨 찌라시 타령인가"라고 말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무소불위의 권력이라도 진실 그 자체를 감출 수는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얼마 전 검찰에게 수사지침을 내린데 이어 어제는 여당에게까지 흔들리지말라는 행동지침을 내렸는데 여당은 늘 그랬듯 '아니오'라고 말하는 분이 단 한분도 없었다"며 "어제 만남은 국민 앞에 매우 부끄럽고 잘못된 만남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은 개인이 아니라 국가권력의 총화다. 그래서 취임식 때 그 직책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국민 앞에 엄숙히 선서하는 것"이라며 "그런데 그 권력이 소수 비선실세들에게 사유화된 것이 현실이 됐다"고 지적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반드시 정권의 명운을 걸고 이 사태를 초장에 제압해야 한다"며 "만약 유야무야 끝내려 한다든지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줘서 끝내려 한다면 일파만파 걷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번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역대 대통령이 순식간에 레임덕으로 가게된 것은 모두 비선 때문이었다. 우리는 박근혜 정부의 실패를 결코 원하지 않는다"며 "대통령이 과감히 읍참마속해야한다. 쾌도난마처럼 알렉산더가 고르디우스의 매듭을 단칼에 내리친 것처럼 결단을 내릴 순간이 왔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비대위원장은 박근혜 정부의 경제정책과 관련해서는 "수출 대기업 위주의 경제정책은 지금의 절망적인 상황을 악화시킬 뿐"이라며 "최저임금 현실화, 비정규직 정규직화로 가계소득을 실질적으로 보장해줘야 한다.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sanghwi@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