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2014 한국 사물인터넷 어워드' 행사 열려

(서울=뉴스1) 박창욱 기자 | 2014-11-07 09:00 송고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2014 사물인터넷진흥주간’ 부대행사로 7일 코엑스에서 '2014 한국 사물인터넷 어워드(Korea IoT Award)'를 열고, 사물인터넷 아이디어·기술 경진대회와 사물인터넷 글로벌 파트너십‧민관협력 우수기업 등 사물인터넷 관련 시상식을 한데 모아 진행했다.

‘사물인터넷 아이디어·기술 경진대회’는 미래부와 사물인터넷 글로벌협의체가 공동주최하는 행사로, 글로벌협의체에는 시스코, SK텔레콤,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참여하였다. 사물인터넷 아이디어·기술 경진대회에서는 총 9개 팀에게 시상이 주어졌으며, 이 중 대상 1개 팀에게는 미래부 장관상이 주어졌다. 미래부 장관상은 ‘스마트 신제품 콘테스트(NIPA&KISA 주관)’에서 올라온 젤리부스터팀이 차지했다.

‘아이디어’와 ‘사업성’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얻은 젤리부스터팀이 내놓은 ‘스마트 텀블러’는 보틀(스마트 물병)의 LED가  하루에 마시는 물의 양을 센서 등을 통해 자동 측정해 주면서 물 섭취량 조절을 도와주는 제품으로 향후 높은 수익성이 기대되는 제품으로 평가됐다.

각 경진대회 최우수상은 스마트 수액 모니터링 솔루션 ‘링거링’을 개발한 'FS R&T',  교통신호제어 솔루션 ‘그린라이트를 켜줘’를 개발한 'The Green LIght', ‘IoT기술을 활용한 자동쾌적화 시스템’을 개발한 SKY15에게 각각 주어졌다.
이번에 가능성을 인정받은 9개 팀에게는 최우수상 천만원, 우수상 5백만원, 장려상 3백만원의 지원금이 지급되며, 개발 지원 및 상용화 기회 등 다양한 특전이 제공된다.

사물인터넷 글로벌 협의체 참여기업(26개사) 중 사물인터넷 산업 활성화와 저변확대 등 대내‧외 활동이 우수한 기업에게 주어지는  ‘사물인터넷 글로벌 파트너십 우수기업’ 상과 ‘민관협력 우수기업상’은 시스코와 SK텔레콤에게 각각 돌아갔다.
또, 이날 시상식에서는 사물인터넷 관련 정책 수립‧활성화 유공자(첨부 참조)에 대한 시상도 같이 진행되어 더욱 뜻 깊은 시간이 되었다.

한편,  이번 스마트신제품 콘테스트 대회에서 장려상을 받은 지능형 사물인터넷 완구 ‘스마트블록’은 마케팅 및 제품의 양산을 사물인터넷 글로벌 협의체 참여기업인 인텔의 지원을 받아 진행할 예정이며, 하이디어솔루션즈는 사물인터넷 글로벌 협의체를 통해 SK텔레콤 및 퀄컴과 파트너십을 구축해  ‘LTE기반 사물인터넷 텔레케어 솔루션’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하였다. 어비팩토리는 미래부 사물인터넷 국내기술 상용화 지원을 통해 필리핀 소재 엘사어학원에 ‘학생관리 및 재난대처 인텔리젠트 시스템’ 의 수출을 성공시킨 바 있다.

미래부는 사물인터넷 글로벌 협의체 및 사물인터넷 혁신센터를 통해 중소‧벤처기업육성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 제품화‧서비스화에 애로를 겪는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들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유성완 미래부 인터넷신산업팀장은 “사물인터넷 시대에는 무엇보다 창의력이 중요하며, 이는 곧 창조경제 실현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민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초석이 되는 사물인터넷 산업 생태계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