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道의회 ‘경기북부 분도 촉구 결의안 제출’ 南지사, 국회 압박

(의정부=뉴스1) 이상휼 기자 | 2014-11-06 18:30 송고
경기도 의정부시 신곡동 북부청사 전경 © News1

경기도를 남북으로 나눠야 한다는 논의가 거세지고 있다.

6일 경기도의원 65명이 '경기도 북부지역 분도(分道) 촉구 결의안(대표발의 서형열)'을 경기도지사와 국회에 제출했다.

이 의원들은 "북부지역의 낙후성에 대한 불만과 소외가 등은 주민들에게 경기도민으로서의 공동체 의식이나 일체감을 갖기 어렵게 만든다"며 "분도해야 하는 필요성과 당위성이 극명함에도 불구하고 정책 결정자들은 이를 애써 외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남경필 지사를 거론하며 '분도 문제 해결에 진지하게 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 회부된 '평화통일특별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에 대해서도 조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우선 순위를 선정해 심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북부지역 주민들은 나라의 최전방에서 삶의 터전을 일구고 있다는 나름의 자부심과 애국심을 가져왔지만 동시에 경제 발전의 당사자가 되지 못한 채 개발 대상에서 번번이 소외됐다"며 "이로 인해 도민으로서의 공동체 의식이나 일체감을 갖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경기북부 분도론은 1980년대부터 꾸준히 제기됐다. 대선, 총선, 지방선거 등에서 단골로 등장하는 주요 공약이지만 역대 도지사들의 반대와 정부의 무관심으로 번번이 실패했다.

정부 직할 하에 평화통일특별도를 설치하고 경기북부지역 10개 지자체를 경기도에서 평화통일특별도로 전입시키는 내용을 담은 '평화통일특별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 역시 지난 4월 국회에 회부된 이후 아직까지 상정조차 되지 않고 있다.

경기북부와 남부지역의 경제적 불균형은 지난해 기준으로 ▲지역 내 총생산-북부(45조720억원), 남부(198조7630억원) ▲재정자립도-북부(34.9%), 남부(71.6%) ▲사업체 숫자-북부(18만7158개), 남부(56만950개) ▲도로현황-북부(3472㎞), 남부(9510㎞) 등으로 현격한 차이를 드러내고 있다.

경기북부는 이 기준 전 분야에서 광역지자체 평균에 훨씬 못 미치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남 지사는 "경기북부의 낙후 돌파구 차원에서 분도론을 충분히 논의할 수 있다고 본다. 그러나 분도는 도의 재정자립도를 더 악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우려가 있는 만큼 경기남북부가 상생 발전 방안을 찾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고 반대 의견을 밝혔다.

남 지사는 6·4 지방선거 당시 북부지역에서 몰표를 차지해 신승을 거뒀다.  


◇ 경기도 북부지역 분도 촉구 결의안 발의 의원 명단

▲서형열 ▲송낙영 ▲김동규 ▲홍범표 ▲김원기 ▲최춘식 ▲김시용▲김주성 ▲이영희 ▲김윤진 ▲이준희 ▲최종환 ▲김준현 ▲안혜영 ▲박승원 ▲박옥분 ▲박용수 ▲진용복 ▲김유임 ▲이정애 ▲김광성 ▲송영만 ▲김영협 ▲김치백 ▲김미리 ▲박동현 ▲김지환 ▲박근철 ▲김상돈 ▲남종섭 ▲안승남 ▲장전형 ▲박창순 ▲조광희 ▲방성환 ▲홍석우 ▲조남혁 ▲권미나 ▲김의범 ▲임두순 ▲김정영 ▲곽미숙 ▲조재욱 ▲이정훈 ▲오구환 ▲박형덕 ▲박광서 ▲김진경 ▲김성태 ▲고윤석 ▲민경선 ▲문경희 ▲김달수 ▲김준연 ▲윤재우 ▲민병숙 ▲한길룡 ▲권영천 ▲오완석 ▲윤화섭 ▲최호 ▲이상희 ▲김광철 ▲이재석 ▲고오환 이상 65명 




daidaloz@